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19.9.15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09602
발행일: 2019/05/19  창원일보
"오래가는 인간관계의 조건, `신뢰`"

"믿음을 가진 한 명은 흥미만 있는 아흔아홉 명과 맞먹는다"
 

신뢰의 중요성을 강조한 영국 철학자 존 스튜어트 밀의 말이다.
 

신뢰는 직장, 사회, 가정생활 등 모든 인간관계를 이어주고 유지하는 핵심이다.
 

우리는 불확실성의 시대, 경쟁 사회 속에서 살아가고 있다. 그런 까닭에 의리나 정보다는 실리를 추구하는 개인주의 경향이 많다.
 

토사구팽(兎死拘烹) 처럼 오래 쌓아왔던 믿음과 의리를 한 번에 저버리는 배신, 그때 그때의 상황이나 힘의 논리를 계산해서 움직이는 기회주의자는 비난받기 마련이다. 시간이 지나면 진실은 선명하게 드러난다.
 

필자는 사람은 고쳐 쓰는 게 아니라는 말을 수사현장에서 실감한다.
 

유치장에서 눈물로 썼던 반성문의 유효기간이 끝나기도 전에 또다시 판결문을 받는다.
 

상처받지 않으려면 그 사람의 과거와 주변 인물을 먼저 살펴봐야 한다.
 

그런 다음에 가까이할지 거리를 유지할 것인지를 판단하는 것이 좋다.
 

함석헌 선생의 `그대 그런 사람을 가졌는가`라는 시가 있다.
 

`온 세상이 다 나를 버려 마음이 외로워도 끝까지 믿어주는 사람, 침몰하는 배에서 구명대를 양보해 줄 수 있는 사람`은 진정한 친구다.
 

꽃과 벌은 가장 이상적인 관계다. 벌은 꽃에서 꿀을 따지만 상처를 남기지 않는다. 수정을 도와 열매를 맺게 하는 상생의 아이콘이다.
 

똑똑하고 예쁘고 경제력과 힘을 가진 사람은 많다. 그러나 기본 인성을 갖추지 못하면 오래가지 못한다. 좋은 사람을 만나려거든 훌륭한 인격을 갖춰야 한다. 휴대전화에 어떤 사람들의 전화번호가 저장돼 있는지 검색해보자, 그중에  신뢰 할 수 있는 사람이 있는가, 당신은 믿음을 주는 사람인가.

 

문남용(거창경찰서 수사지원팀장)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국화축제
김해문화재
 기획·특집
 2018 경남사제 Song Song Festival
 경제·IT
 꼭 알아야 될 법률 지식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의창구 남산로 1번길 8, 동양빌딩 4층(편집국)-5층(경영국)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