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19.7.16 (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11612
발행일: 2019/06/25  박종극 기자
원폭 피해자들 "미 정부, 원폭 투하 대량학살 책임 인정ㆍ사죄해야"
28일 트럼프 방한 앞두고 주한 美 대사관 앞 기자회견 예정

오는 2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앞두고 원폭 피해자들이 "미 정부, 원폭 투하 대량학살 책임 인정ㆍ사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 원폭 2세 환우 쉼터인 합천평화의집은 트럼프 대통령 방한 하루 전인 오는 28일 오후 2시 서울광화문 주한 미 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합천평화의집, 사단법인 한국원폭피해자협회, 한국원폭2세환우회 관계자와 원폭 피해자 1세 및 후손 등 300여명이 모일 예정이다.


이들은 미 정부가 1945년 8월 6일과 9일 일본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원폭을 투하해 한국인을 포함한 무고한 시민들을 대량학살했다며 미 정부의 책임 인정과 사죄를 촉구할 계획이다.


당시 강제징용 등으로 일본에 거주하다 피폭된 한국인은 10만명 선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5만명은 숨진 것으로 추산된다.


합천평화의집 등 관계자들은 기자회견이 끝난 뒤 `원폭 피해자들이 미국 트럼프 대통령님께 드리는 글`을 미 대사관에 전달하기로 했다.


해당 글에는 `원폭 투하 이후 74년이 다 되도록 미 정부는 단 한 번도 한국인 피폭자에 대해 가해 책임을 인정하고 사죄, 배상에 대한 언급을 한 적이 없다. 전쟁의 제공 원인과 발발 책임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는데도 일제의 식민지배로 인한 강제징용 등으로 그곳에 있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한국인들이 소중한 생명을 잃거나 상해를 입었다. 대를 이어 피폭 후유증으로 고통스럽게 살아가고 있기도 하다`는 등 내용이 담긴 것으로 파악됐다.


합천평화의집 관계자는 "지난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미 정부의 공식 사과와 배상을 촉구하는 서한을 백악관에 발송한 적이 있지만 미 대사관 앞에서 원폭 피해자들이 직접 목소리를 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말 기준 국내에 생존해 있는 원폭 피해자 1세는 2,261명으로 집계된 바 있다.

 

/박종극 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기획·특집
 2018 경남사제 Song Song Festival
 경제·IT
 꼭 알아야 될 법률 지식
 창간 9주년 특집
 여론조사 샘플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의창구 남산로 1번길 8, 동양빌딩 4층(편집국)-5층(경영국)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