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0.4.10 (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24301
발행일: 2020/02/26  창원일보
"출발전 안전띠와 안전모 하셨나요"

차량 교통사고 현장을 자주 다니다 보면 한가지 공통적인 현상은 안전띠를 착용한 운전자나 동승자는 자동차가 큰 사고가 발생해도 약간의 찰과상 등 경미한 부상을 입는 반면 같은 사고에도 안전띠를 메지 않은 사람은 중상 내지 사망에 이르는 안타까운 현실을 종종 본다.
 

이륜차 안전모 미착용도 대부분 위와 마찬가지 경우로 나타난다.
 

2018년 9월 28일부터 모든 도로에서 전 좌석 안전띠 착용 의무화가 시행되어 수많은 단속과 계도에도 불구, 여전히 안전띠와 안전모가 자기를 지키는 생명선인지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하고 안전띠를 메지 않고 운행하는 일부 운전자들이 있다.
 

귀찮아서! 습관이 되지 않아서! "나는 사고가 안나겠지" 또는 안전띠가 불편해서 잘 안하는 경우 등 안일한 생각을 하고 있다. 사고는 내가 운전을 잘한다고 해서 안나는게 아니라  도로상황과 다른 차량에 인해서도 사고가 발생될 수 있기 때문에 차를 타면 가장 먼저 자신과 동승자가 안전띠를 했는지 확인하고 출발하는 습관을 들여야 서로의 소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다.
 

요즘 사람들은 오래살고 싶은 욕망으로 온갖 건강식품 찾고 운동하는데 고비용과 시간을 아낌없이 투자하면서 소중한 생명을 지켜주는 안전띠 착용은 소홀히 하는 경우를 흔히 볼수 있다.
 

어느것 보다 편리하며 큰 비용과 시간이 들지 않는 기본적이고 최고의 안전장치는 차량에 탑승하면 우선 안전벨트부터 메고 운전하는 생활습관이 자연스럽게 이뤄져야 한다고 본다.
  

하홍기(창원중부경찰서)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김해코로나
진주코로나
밀양시청
경남대
 기획·특집
 2019 경남사제 Song Song Festival
 경제·IT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의창구 남산로 1번길 8, 동양빌딩 4층(편집국)-5층(경영국)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