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0.11.26 (목)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38182
발행일: 2020/10/22  차환식 기자
김해시 AI 활용 치매 발생 97% 예측 모델 개발
연령대 위주 조사 탈피 다양한 데이터 대입
60세 이상 가구 8.7% 5,000여 가구 위험 내재

김해시가 연령대 위주로 해오던 치매 조사에 AI 알고리즘을 활용한 데이터 분석 시스템을 도입해 97% 정확도의 치매 발생 위험도 예측 모델을 개발했다.
 

시는 기존 치매 검진 대상이 연령 기준으로 선정되는 점을 개선코자 치매발생가구의 대상자 연령, 가구 특성 등 다양한 데이터 분석을 통해 발생 위험도가 높은 대상을 도출, 한정된 자원과 인력으로 사업 성과를 높이기 위해 지난 6월부터 4개월간 보건소 치매안심센터와 스마트도시담당관(데이터융합팀)의 공동 추진과 빅데이터 분석전문기업인 ㈜아인스에스엔씨 참여 속에 이번 모델을 개발했다.
 

치매 위험도 분석은 치매안심센터가 지난해 5월부터 13개월간 치매선별조사자료 약 2만 7,000건을 기반으로 지난 15년간의 치매발생현상 분석, 지역상관성 분석, 치매유발요인 분석, 가구별 치매발생 위험도 분석, 지역별 위험도 시각화 분석 순서로 수행했다.
 

먼저 이번 모델 개발을 위해 주민등록인구(행정안전부), 공동주택정보(국토교통부), 설문조사 데이터(가계동향조사, 가계금융복지조사)를 융복합해 김해시 22만 전 가구별로 가구구성원, 혈연관계, 맞벌이비율, 취업인구수 등 가구구성 특성항목 기초데이터를 구축했다.
 

이어 치매 발생 위험도 예측을 위해 치매 검진자의 가족 구성, 가구의 Life-Style, 가구의 돌봄 유형, 노인의 생활반경 1㎞ 내 인구수, 공원, 경로당 등 전체 554개 데이터를 활용했다.
 

시는 치매선별조사자료 1만 8,900여 건(70%)으로 모델을 개발하고 30% 데이터로 모델을 검증해 97%의 예측 정확도를 확보했으며 분석 결과 김해시 60세 이상 6만 6,000 가구 중 8.7%인 5,712 가구에서 치매 위험도가 있고 지역별로는 내외동, 북부동, 삼안동 순서로 예측됐다.
 

치매는 90세 이상 생존 시 인구 당 50.4% 이상이 치매 확진 가능성으로 분석됐으며, 향후 급속한 노령화를 감안하면 치매 위험도는 더욱 증가해 그 누구도 치매 위험으로부터 자유롭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앞으로 시는 AI 기반의 가구별 치매 위험도 분석 결과를 위험도가 높은 세대단위별 치매 검진 홍보와 독거 치매노인 맞춤형사업, 공공후견인 사업 같은 다양한 치매예방사업에 활용할 예정이다.

 

 /차환식 기자


차환식 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합천관광
산청군
김해착한소비
선관위 정치후원금
bnk경남은행
 기획·특집
 경제·IT
 창간 10주년 특집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