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1.1.18 (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43219
발행일: 2021/01/13  여두화 기자
`하동 인재육성` 3년 연속 10억 금자탑 세웠다
하동군장학재단, 2018ㆍ2019년 이어 10억 1300만원 모금516명에 3억 7,700만원…교육환경개선 등 총 12억 5,400만원

 

알프스 하동의 미래인재육성을 위한 내외 군민의 큰 성원에 힘입어 지난해 (재)하동군장학재단에 출연한 장학기금이 10억 1,300만원에 달했다.
 

이는 2018년 10억 5,300만원, 2019년 10억 4,300만원에 이어 3년 연속 10억원 돌파의 금자탑을 세운 것이다.
 

장학기금은 일반출연금 144명 8억 3,000만원, 자동이체 1만 6,475건 1억 8300만원 등으로 지난해 코로나19와 화개면 수해 등 어려운 상황에서도 후학 양성을 위한 내외 군민의 뜨거운 열정과 훈훈한 마음으로 10억원을 돌파해 어느 해보다 값진 성과를 이뤘다.
 

고향사랑 못 말리는 이수영 우람종합건설(주) 회장 1억원을 비롯해 황갑선 향우(협성자원 대표) 3,000만원, 이양호 장학재단 이사장 2,000만원, 김상우 관보토건(주) 대표 2,000만원 등 통 큰 기부가 이어졌다.
 

또한 고향의 미래 꿈나무에 조금이나마 도움 되고자 박윤식 전 부산향우회장, 김성호 부산장학회 이사장, 그리고 타지에서 기업을 운영하면서 기쁜 마음으로 장학기금을 선뜻 내놓은 향우들이 줄지어 고향사랑에 힘을 보탰다.
 

상금과 수당 등을 전액 기탁한 든든한 버팀목 하동군 공무원들, 재첩ㆍ취나물ㆍ미나리 등 농ㆍ특산물 판매수익금, 십시일반 모금해 기탁한 관내 기관ㆍ사회단체 임직원의 후학사랑도 인재육성에 큰 원동력이 됐다.
 

하동과 특별한 인연은 없지만 하동이 좋아 귀한 인연으로 보답해준 서울 도곡초 야구부 학부모회, 서울 치아사랑치과, 하동천문대 빠하디, 나무박사 김철응 원장 등 하동사랑에 힘을 보탠 고마운 분들이 있었다.
 

17년째 월급에서 매월 1만원 이상 자동이체에 동참 중인 한국국토정보공사 하동지사 전 직원, 지역사회 환원으로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한 기업체, 매월 하동의 인재들이 용기를 잃지 않도록 희망의 끈을 이어주는 1만 6,475건의 작은 정성이 큰 감동으로 이어져 꿈과 희망을 연결하는 징검다리가 됐다.
 

특히 택시기사로 일하면서 한푼 두푼 모아 10년째 기부한 기부천사 정영춘 씨, 독립유공자로 인정받아 첫 유족연금을 전액 출연한 뜻깊은 기부, 아동문학가 고 남대우 선생의 유족이 선친의 유지를 받들어 낸 아름다운 기부는 하동 미래를 밝히는 희망의 메시지였다.
 

후배를 위해 받은 장학금을 되돌려준 사회 초년생들, 희망의 연등이 돼 달라며 7년째 장학기금을 기부한 장학금 스님, 프로배구 오은렬ㆍ정성규 선수의 뜨거운 후학사랑 등 가슴 뭉클한 사연은 아름다운 향기로 승화해 장학기금 모금의 도화선이 되기도 했다.
 

이렇게 모인 장학기금은 다자녀가구 장학금 등 8개 사업 516명에 3억 7,700만원, 장려금사업 우수교사 4명에 1,080만원, 방과 후 학습프로그램운영 지원 등 5개 교육환경개선사업 72건 8억 6,620만원 등 모두 520명, 33개 초ㆍ중ㆍ고등학교와 34개 단체 등에 12억 5,400만원을 지원했다.
 

/여두화 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창원시의회
경남대
합천겨울
창원시설공단
김해착한소비
 기획·특집
 경제·IT
 여론조사 샘플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