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18.1.17 (수)
LH 토지박물관대학
"지역문화 활성화 앞장서겠습니다"

LH 토지박물관대학 2017 하반기 수강생 모집
LH는 2017년도 하반기 토지주택박물관대학 수강생을 모집한다고 27일 밝혔다. 최현식 기자 (08/27)
`사생활 논란` 강용석
tvN `고소한 19` 하차

최근 사생활 문제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강용석 변호사가 자신의 이름을 걸고 진행하던 tvN `강용석의 고소한 19`에서 하차했다. 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08/18)
"삼풍 생존자, 오줌 먹고 살았다"
장동민 망언…SNS서 비난 빗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당해…진행 방송서도 퇴출
개그맨 장동민(36)이 1995년 발생한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 생존자를 비하하는 과거 발언으로 고소당했다는 소식이 27일 전해지자 온라인에서는 "장동민이 도를 넘는 발언을 했다"는 비난이 쏟아졌다. 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04/27)
"놓쳐서 아쉬웠던 방송 있나요?"
설 연휴 텔레비전 몰아보는 재미

CJ E&M 계열 채널, `삼시세끼`ㆍ`응답하라 1994` 등 연속 방영
텔레비전 프로그램 몰아 보기에 딱 좋은 시간이 돌아왔다. 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02/16)
국내 최초 지상파 `다채널 방송`
EBS2 개국…시범 서비스 시작

신용섭 사장 "교육 격차 해소ㆍ사교육비 절감 위해 노력하겠다"
11일 EBS2가 개국하며 국내 최초로 지상파 `다채널 방송(MMS)` 시대를 열었다. 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02/11)
MBC `킬미힐미` 시청률 10% 돌파 <BR>드라마 속 아로마 향초는 어느 제품?
MBC `킬미힐미` 시청률 10% 돌파
드라마 속 아로마 향초는 어느 제품?

창원에 본사 둔 시그니쳐 캔들, 인격 융합 치료 장면에 소개
나무 향 `소르본느의 오솔길`, 집중력ㆍ창의력 향상에 도움
심리 상담ㆍ최면 치료 등 심신 안정 위해 아로마 향초 사용
MBC 수목 드라마 `킬미힐미(극본 진수완)`가 시청률 10%를 돌파하며 인기몰이를 하는 가운데 드라마 속 소품에 대한 관심도 날로 높아지고 있다. 주연경 기자 (02/11)
육아예능 원조 `아빠! 어디가?` <BR>후발 주자 못 이기고 막 내려
육아예능 원조 `아빠! 어디가?`
후발 주자 못 이기고 막 내려

한때 시청률 20% … 아빠 역할 강조하며 긍정적 영향
해외여행ㆍ고가 의류 협찬 등으로 위화감 일으키기도
"아빠, 왜 `아빠! 어디가?`는 진짜 짧아?"   배우 성동일의 딸 성빈이 서운함을 감추지 못 한 채 묻는 모습을 바라보면서 시청자들도 아쉬움을 지우지 못 했다. 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01/19)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새 식구 <BR>배우 엄태웅, 2살 딸 지온 양과 합류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새 식구
배우 엄태웅, 2살 딸 지온 양과 합류

가수 타블로ㆍ하루 부녀, 이달 28일 방송 끝으로 하차
배우 엄태웅(40) 부녀가 인기 절정의 육아 예능 프로그램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 합류한다. 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12/03)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가수 죠앤, 미국서 교통사고로 사망

2001년 1집 앨범 `퍼스트 러브`로 데뷔
가수 죠앤(본명 이연지ㆍ26)이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연합뉴스 이은정ㆍ권혜진 기자 (12/03)
EBS TV 부모광장
갱년기 극복법 소개

EBS TV `부모광장`은 24, 25일 오전 9시 40분 `엄마, 아빠의 사춘기, 갱년기를 극복하라`를 방송한다. 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11/23)

처음이전 10쪽12345678910다음 10쪽마지막

 기획·특집
 경남 지자체 민선 6기 3년 결산
진주시
창원생탁주
5플러스7푸드누룽지
동의초석장
 경제·IT
 2017 경남사제 Song Song Festival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의창구 남산로 1번길 8, 동양빌딩 4층(편집국)-5층(경영국)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