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18.9.20 (목)
봉준호 `옥자` 요란한 칸 신고식…반응 엇갈려
봉준호 `옥자` 요란한 칸 신고식…반응 엇갈려
지난 19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0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진출작 `옥자`의 언론시사회 행사에서 봉준호 감독(왼쪽부터)과 출연배우 틸다 스윈턴, 안서현, 제이크 질렌할이 카메라 앞에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옥자` 시사회는 야.. 창원일보 (05/21)
IS 시리아 동부서 어린이 등 19명 `처형식 살해`
수니파 극단주의조직 `이슬람국가`(IS)가 시리아 동부에서 아이들을 비롯해 민간인 19명을 처형식으로 살해하는 만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창원일보 (05/21)
日 단신부임 기혼남성 10명중 3명
"가족과 떨어져 기 펴고 놀 수 있어 좋아"

회사로부터 주거지에서 멀리 떨어진 지방이나 도시에서 근무하라는 명령을 받으면 어떤 기분이 들까. 창원일보 (05/21)
로하니 이란 대통령 `대선 압승` 연임 성공 … 개방 정책 가속화
57% 득표로 38% 얻은 보수 후보 라이시 누르고 승리
"과거로 회귀 거부하고 국제사회와 교류할 것" 당선 소감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지난 19일(현지시간) 실시된 제12대 대통령 선거에서 압승했다. 창원일보 (05/21)
美정신과 의사 "트럼프는 죄의식 못 느끼고 내적으로 분노"
미국 정신의학계는 공적 인물의 심리나 정신을 공개적으로 분석하지 않는 게 불문율이다. 창원일보 (05/21)
美, 사우디와 124조원 무기계약…트럼프 "엄청난 투자"
美, 사우디와 124조원 무기계약…트럼프 "엄청난 투자"
사우디 무기 제공으로 이란 견제하고 군수산업 활성화 `일석이조`
미국이 중동의 맹주이자 우방인 사우디아라비아와 1,100억 달러(약 124조원) 규모의 무기거래 계약을 20일(현지시간) 체결했다. 창원일보 (05/21)
매케인 "사드 돈 우리가 낸다"
사드 비용 美 부담원칙 확인

공화당 거물 `결자해지` 발언에 `한미 합의` 원안 준수 가능성
미국 공화당의 거물인 존 매케인 상원 군사위원장은 지난 1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기한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비용 부담 문제와 관련해 "사드 돈은 우리가 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창원일보 (05/21)
中 "한중관계 개선 눈앞"
내주 사드보복성 제재 대거 완화될 듯

삼성ㆍ현대車 일제히 중국서 `기지개`…여행ㆍ문화 교류 완화 `뚜렷`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한ㆍ중 관계 개선 조짐이 뚜렷해진 가운데 이해찬 특사의 방중을 계기로 다음 주부터 주한미군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 이후 취해진 중국의 보복성 제재가 대거 완화될 전망이다.   창원일보 (05/18)
"다시 한번 로하니를 대통령으로"
"다시 한번 로하니를 대통령으로"
지난 17일(현지시간) 이란 제2도시 마슈하드에서 열린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의 대선 유세에서 지지자들이 환호하고 있다. 로하니 대통령은 19일 대선에서 연임에 도전한다. 창원일보 (05/18)
제70회 칸 영화제 경쟁부문 심사위원단
제70회 칸 영화제 경쟁부문 심사위원단
지난 17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제70회 칸 영화제가 개막한 가운데 개막작 `이스마엘스 고스트`(Ismael`s Ghosts, 2017) 상영회에 참석한 경쟁부문 심사위원단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왼쪽 두 번째부터 프랑스 작곡가 가브리엘 야레, 미국.. 창원일보 (05/18)

처음이전 10쪽12345678910다음 10쪽마지막

 기획·특집
 2018 경남사제 Song Song Festival
 경남 지자체 민선 6기 3년 결산
거창 항노화 힐링특구
김해 화포천
밀양 나노융합 국가산단
동창원농협
창원생탁주
 경제·IT
 여론조사 샘플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의창구 남산로 1번길 8, 동양빌딩 4층(편집국)-5층(경영국)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