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1.12.4 (토)
내년 예산 608조원…신속ㆍ효율 집행으로 경기 살려야
국회가 2일 밤 본회의를 열어 607조 9,000억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한다. 올해 예산(558조원)보다 50조원 많고, 정부 예산안(604조4천억원)보다도 3조 5,000억원 늘어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 창원일보 (12/02)
오미크론 의심에 확진 첫 5,000명대…비상대책 모색해야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감염 의심 사례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14~23일 나이지리아를 방문했던 40대 부부가 오미크론 감염이 의심돼 변이 검사에 들어갔다.  이들은 지난달 25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 창원일보 (12/01)
오미크론 공포 확산…민생ㆍ방역 위한 선제대응 필요하다
종착역이 멀지 않을 것 같았던 코로나19 팬데믹이 오미크론 변이라는 새로운 무기로 세계를 다시 공포 속으로 몰아넣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최근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처음 발견된 오미크론 변이가 "세계적으로 매우 큰 위험 요인"이.. 창원일보 (11/30)
가상자산 과세유예, 2030 의식한 포퓰리즘 아닌가
여야가 가상자산 과세 시점을 내년 1월에서 2023년 1월로 연기하는 법안에 잠정 합의했다고 한다.  대선을 앞두고 핵심 투자층인 2030의 표를 의식해 여야가 손을 맞잡은 모양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조세소위 여야 간사와 창원일보 (11/29)
코로나19 재확산에 오미크론 변이까지, 추가방역완화 신중해야
델타보다 더 강력한 코로나 변이가 등장해 단계적 일상회복을 준비해온 세계 각국이 다시 빗장을 걸어 잠그기 시작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남부 아프리카에서 처음 발견된 새 코로나 변이를 `오미크론`으로 명명하고 우려 변이로 공식 지정했다.. 창원일보 (11/28)
`제로 금리` 시대 마감…부작용 최소화 대책 세워야
`제로 금리` 시대가 끝났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25일 통화정책 방향 회의에서 현재 연 0.75%인 기준금리를 1.00%로 인상했다.  1%대 금리는 1년 8개월 만에 처음이다. 한은은 코로나19에 대한 공포가 커지던 지난해 3월 기준금리를 1.25%.. 창원일보 (11/25)
국영수 줄이는 고교학점제, 연착륙 준비에 철저해야
고교학점제가 전면 시행되는 2025년부터 국어ㆍ영어ㆍ수학 등 주요 과목의 수업 시간이 줄어든다.  학생들이 진로와 적성에 맞춰 다양한 과목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교육부는 `2022 개정 교육과정 총론 주요 사항`을 24일 발표했다.. 창원일보 (11/24)
반성ㆍ사죄 없이 세상 떠난 전두환 전 대통령
전두환 전 대통령이 23일 사망했다. 군사 쿠데타 동지이자 정치적 후계자였던 노태우 전 대통령이 세상을 떠난 지 28일 만이다. 채 한 달이 안 되는 사이 5ㆍ18 민주화 운동 유혈 진압의 책임자인 두 전직 대통령이 잇따라 사망하면서 적어도 표면.. 창원일보 (11/23)
BTS의 AMA 대상 수상 쾌거에 박수를 보내며…
방탄소년단(BTS)이 22일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으로 꼽히는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A)에서 대상에 해당하는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를 비롯해 `페이보릿 팝 듀오 오어 그룹`과 `페이보릿 팝송` 등 3개 부문을 석권했다. 노미네이트된 세 부문의.. 창원일보 (11/22)
`억소리` 종부세, 전국민 떠들썩할 일은 아니지만
 고가 주택 보유자에 대한 부러움의 소리로 한때 `나도 종합부동산세(종부세) 좀 내 봤으면 좋겠다`는 자조 섞인 농담이 나돌던 때가 있었다. 하지만 올해에는 1주택자라도 고가 주택이면 종부세 부담이 커지고, 소위 `똘똘한 주택`을 두 채 이상.. 창원일보 (11/21)

처음이전 10쪽12345678910다음 10쪽마지막

김해일상회복
합천웰니스
거창Y형다리
산청동의보감촌
창원사회적거리두기
 기획·특집
 경제·IT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