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19.8.22 (목)
아동학대 없는 성숙한 사회로 나아가야
최근 5년간 아동학대로 숨진 아동이 132명에 달한다고 한다. 보건복지부와 중앙아동보호전문기관 통계에 따르면 2014년 14명, 2015년 16명, 2016년 36명, 2017년 38명, 2018년 28명이 아동학대로 숨졌다.  지난해가 재지난해에 비해 줄긴 했지만 .. 창원일보 (08/21)
고비 맞는 한일갈등, 다각도로 출구 찾아야
악화일로에 있던 한일 갈등이 이번 주 또 한 번의 고비를 맞는다.  강경화 외교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한중일 외교장관회의를 계기로 21일 베이징에서 마주 앉을 것으로 보인다. 두 장관은 이달 초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 창원일보 (08/20)
홍콩 평화 시위, 무력진압 절대 없어야
 지난 18일 홍콩에서 열린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유혈 충돌 없이 평화적으로 마무리됐다. 주최 측 추산으로 170만명이 참여한 대규모 도심 시위였지만 주최 측인 민간인권전선의 비폭력 촉구와 경찰의 진압 자제로 특별한 불상.. 창원일보 (08/19)
비건 방한…비핵화 협상 전환점 마련하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20일부터 오는 22일까지 한국을 찾는다. 지난 6월 말 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을 준비하느라 방한한 뒤 처음이다. 그때나 이번이나 방문 시점이 예사롭지 않아 주목된다. 북한이 미사일 발사와 대남 비난으.. 창원일보 (08/18)
동북아 평화 위한 일본의 역사 직시를 바라며
"용광로에 불을 켜라 새나라의 심장에 철선을 뽑고 철근을 늘리고 철판을 펴자. 시멘트와 철과 희망 위에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새나라 세워가자"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인용한 김기림 시인의 시 `새나라송`의 일부다. 새나라의.. 창원일보 (08/15)
추상같은 인사청문…의회 존재감 보여주길
 국회 인사청문 시즌이 또 닥쳤다. 문재인 정부 2기 내각 진용을 완성하는 7명이 대상이다. 문 대통령은 조국 법무부 장관 지명자를 포함한 이들의 인사청문요청안을 14일 국회에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일각에서는 청문회.. 창원일보 (08/13)
백색국가서 日 제외…진정한 극일 첫 단계 되길
 우리 정부도 12일 일본을 백색국가(수출절차 우대국) 명단에서 제외했다. 지난 2일 일본이 한국을 백색국가 명단에서 제외한 데 대한 맞대응 조치가 이루어진 셈이다. 우리 정부는 당초 8일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일본의 백색국가 명단 제외를 결.. 창원일보 (08/12)
북미, 정상 담판 이끌 비핵화 실무협상 서둘러라
북한과 미국의 비핵화 실무협상 재개를 위한 청신호가 켜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서 한미 연합훈련 후 협상 재개를 원한다는 친서를 받았다고 공개한 거다.   창원일보 (08/11)
북미 실무협상 미루지 말고 조속히 재개해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두어 주` 안에 북미 실무협상을 계획하고 있다며 북미 두 팀이 다시 모이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미국 정부 당국자들이 협상 재개를 낙관하는 발언은 여러 차례 있었지만 잇단 북한 미사일 발사 직후에 나온 말이.. 창원일보 (08/08)
일본에서조차 비판 확산하는 `소녀상 전시중단`
`평화의 소녀상` 전시중단을 규탄하는 목소리가 일본 내에서조차 거세다. 편협하고 퇴행적인 아베 신조 내각의 민낯이 여실히 드러나면서 거센 역풍을 맞고 있는 형국이다. 소녀상이 출품된 `아이치 트리엔날레`는 일본 최대의 국제예술제다. 올해.. 창원일보 (08/07)

처음이전 10쪽12345678910다음 10쪽마지막

 기획·특집
 2018 경남사제 Song Song Festival
 경제·IT
 꼭 알아야 될 법률 지식
 여론조사 샘플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의창구 남산로 1번길 8, 동양빌딩 4층(편집국)-5층(경영국)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