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1.4.19 (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46085
발행일: 2021/03/04  김삼도 기자
밀양시, 인구 회복 프로젝트 추진
다양한 인구증가 시책 추진…`밀양 르네상스` 기반 조성

박일호 밀양시장.

 

밀양시는 저출산ㆍ고령사회에 대응하고 밀양 르네상스 실현을 위한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인구 회복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시는 지난해 관외전출자 6,695명, 관외전입자 6,778명으로 순유입 인구가 83명으로 늘어났다. 이는 수도권 인구가 전체 인구의 50%를 넘고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우리나라 인구가 2만 838명이 감소한 상황 속에서 시의 가치가 상승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의 인구는 지난 10년간 매년 450명 정도가 감소해 지난해 말 기준으로 10만 4,831명에 그쳤으며 출생자수 대비 사망자수가 3배 이상 많아 2011년 65세 이상 인구비율 20.1%로 초고령사회에 진입한 이후 현재는 28.5%로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이에 시는 2021년 인구증가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자족도시 건설을 목표로 인구유입시책, 든든한 돌봄체계, 함께 일하는 사회의 3대 전략과제를 선정해 인구 회복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 인구유입시책 추진


시는 관외에 주민등록을 두고 있다가 시로 전입을 하는 신규전입자에게 쓰레기 종량제봉투와 함께 전입 축하금, 전입학생 지원금, 전입군인 지원금을 지급하고 있다.


2021년부터는 지급대상을 확대해 관내 보육(교육)기관에서 1년 이상 장기보육(교육)을 받는 보육(교육)생을 대상으로 전입지원금을 지급한다.


또 건축허가(신고)를 받고 단독주택을 신축하는 전입세대를 위해 주택설계비 일부를 지원해 건축설계 비용 부담을 덜어준다.


기초생활기반 확충, 지역경관 개선, 지역역량 강화로 마을 공동체 활성화 및 누구나 살고 싶어 하는 농촌마을을 조성하고 기존도심 및 쇠퇴지역 재생과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추진해 정주여건을 개선함으로써 인구유입을 유도할 계획이다.

 

◆ 든든한 돌봄체계 구축


임신 및 출산 가정을 위해 임산부 해피스쿨 운영, 태아기형아 검사비 지원, 야간 모자보건실 운영, 모유수유 교실, 임산부 교통카드 지급, 출산장려금, 출산축하금, 출산진료비 등을 지원하며 지난해부터는 산후조리원 건립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맞벌이 부부, 한부모 가정 등의 양육 부담 경감을 위해 2020년 9월부터 아이돌봄 본인부담금 지원사업을 시행하고 영유아 및 초등학교 저학년을 대상으로 공동육아나눔터를 운영해 지역사회가 참여해 양육친화적인 환경을 구축하고 있다.


다자녀가구를 위해서는 상하수도 요금 및 밀양스포츠센터 이용료 감면, 다자녀가정 우대카드 소지자와 동행하는 가족의 경우 박물관 관람료가 무료이며 도내에서는 유일하게 탄생의 숲 기념수 식재 및 자녀이름표 부착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 함께 일하는 사회 조성


시는 지역 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 추진으로 지역 수요에 맞는 청년 일자리를 제공하고 교육, 컨설팅, 주거정착 등 종합적 지원으로 성공적 취ㆍ창업을 유도하며 밀양시 `청년내일채움공제사업`과 고용노동부 `청년내일채움공제사업` 연계 강화로 기업과 청년의 고용 안정화에 힘쓴다.


또 지난해 10월 개소한 희망드림취업센터는 지역 내 취업 취약계층에게 취ㆍ창업 준비 공간을 제공하고 맞춤형 진로지도 상담 및 취업 매칭을 지원한다.


귀농귀촌 인구유입을 위해 농업기술센터 내 귀농귀촌담당을 신설하고 귀농귀촌종합지원센터를 별도의 공간으로 확대 운영한다. 또 귀농귀촌 홈페이지를 신규로 구축하고 지역탐방ㆍ영농실습.선도농가 견학 등을 추진해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도시민의 성공적인 정착을 돕는다.


이 외에도 농지 임차 비용 지원 및 지역주민과 갈등 해소를 위한 `마을단위 찾아가는 융화교육` 지원사업도 펼칠 계획이다.


시는 새로운 성장동력 산업 육성에도 주력한다.


나노산단에는 현재 나노 관련 20개 기업ㆍ기관이 입주해 연구하고 있으며 지난해 10월 착공한 삼양식품을 비롯해 32개 기업체와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시는 나노산단의 기업체 유치와 밀양 농어촌관광휴양단지의 조성에 전력을 다해 인구유입, 일자리 창출 효과를 노리고 있다.


한편 청년보육시설, 임대형스마트팜 등 핵심시설과 스마트 APC, 청년보금자리 조성 등 연계시설로 추진 중인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으로 청년 농업인 유입도 적극 유도한다.


박일호 시장은 "저출산과 고령화의 심화 및 사회 전반의 가치관 변화에 맞춰 출산, 돌봄, 일자리, 정주여건 개선 등 분야별 인구증가시책을 균형 있게 추진해 찾아오고 싶고 살고 싶은 밀양시를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삼도 기자

ksd323@changwonilbo.com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