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1.11.30 (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61907
발행일: 2021/11/25  여환수 기자
`창녕 퇴천리 토기가마터 일원` 도기념물 된다
현존 국내 최대 규모 가야시대 토기가마터로 보존상태 탁월

창녕 퇴천리 토기가마 내부 모습.

 

경남도는 25일 가야시대 생산유적인 `창녕 퇴천리 토기가마터 일원`을 도기념물로 지정 예고했다.
 

창녕 퇴천리 토기가마터는 국정과제 `가야문화권 조사연구 및 정비`의 일환으로 고대 비화가야 토기의 생산과 공급에 대한 기초자료를 확보하고 유적의 보존관리 방안 마련을 위해 2018년부터 실시한 `고대 창녕의 성곽과 토기가마터` 학술조사를 통해 처음 알려졌다.
 

2019년 창녕군 창녕읍 퇴천리 산78번지 일원에 대한 발굴결과, 길이 15.7m, 너비 2.3m, 깊이 2.3m에 이르는 국내 최대 규모의 가야시대 토기가마터가 확인됐다. 이곳에는 회구부, 연소부, 소성부, 연도부의 가마 구조가 잘 보존돼 있다.
 

회구부란 폐기된 재와 토기 등이 퇴적돼 있는 공간을 뜻한다. 연소부란 토기를 굽기 위해 열을 가하는 공간이다. 소성부란 토기를 쌓아 굽는 공간, 연도부는  연기가 빠져나가는 공간을 말한다.
 

이 중에서도 소성부에서 확인된 두께 130㎝의 천정은 거의 완전한 상태였으며, 10여 차례에 걸쳐 가마 내부를 보수할 때 흙과 짚을 섞어 바른 흔적과 토기 장인의 손자국흔이 뚜렷하게 남아 있어 큰 주목을 받았다.
 

또 처음 축조 시의 연소부를 축소해 회구부로 재사용한 흔적과 회구부 내에 대칭의 기둥구멍 4개를 이용해 상부 구조물을 올린 흔적 등 고대 가마유적에서 보기 드문 양상이 확인됐다.
 

내부에서는 큰항아리, 짧은목항아리, 화로모양그릇받침, 굽다리접시 등 4세기 후반~5세기 초의 가야토기가 다량 출토됐다.
 

이를 통해 퇴천리 토기가마터는 가야시대 토기가마의 구조와 운영방식, 더 나아가 1,200℃의 고온에서 최상품 토기를 구워내던 가야의 뛰어난 토기생산 기술과 생활상을 복원할 수 있다는 점에서 역사적, 학술적 가치를 높게 평가받고 있다.
 

김수환 학예연구사는 "이번 `창녕 퇴천리 토기가마터 일원`의 도문화재 지정은 그동안 무덤, 성곽유적에 편중됐던 경향을 벗어나 가야사 연구, 복원의 대상을 다양화하려는 노력의 결과이다. 향후 철기, 토기 등 생산유적에 대한 조사 지원을 통해 가야문화의 다양한 모습이 보존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토기가마 주변부의 추가 발굴조사에서 확인된 7세기 대 돌방무덤 분포지도 가마와 무덤 조성 세력의 교체를 보여준다는 측면에서 이번 지정 예고에 포함됐다.
 

도는 기념물로 지정 예고한 `창녕 퇴천리 토기가마터 일원`에 대해 30일간의 예고 기간 동안 지역주민의 의견을 수렴, 검토한 후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도기념물로 최종 지정할 예정이다. 

 

/여환수 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