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2.7.2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71384
발행일: 2022/05/25  김삼도 기자
밀양 신소득 특화작목 `해맑음 미니수박` 품평회 개최
소비자 수요 트렌드 반영ㆍ농가소득 증대 위한 미니수박 재배

밀양시는 24일 해맑음영농조합법인에서 미니수박 품평회를 개최했다.

 

밀양시는 24일 해맑음영농조합법인에서 소비자 기호에 맞는 신소득 특화작목을 육성하기 위한 미니수박 품평회를 개최했다.
 

시는 최근 1인 가구 증가와 핵가족화가 가속화되면서 부담 없이 한 번에 먹을 수 있는 크기의 수박을 선호하는 소비자의 수요 트렌드를 반영하고, 농가소득을 높이기 위해 지역 대표 농산물인 봄철 수막감자의 후작용으로 미니수박을 재배했다.
 

이번에 소개된 미니수박은 해맑음영농조합법인(대표 이하영)이 지난 2월 25일에 증식하고 올해 처음 출하되는 소과종 미니수박으로 예년에 비해 양질의 햇볕과 우수한 토질로 인해 맛과 육질이 전년에 비해 더욱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날 품평회에는 손재규 밀양시농업기술센터 소장을 비롯한 농업인, 농협, 밀양물산(주) 대표 등 유통관계자 및 관련 공무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소과용인 해맑음 1호(속빨강), 해맑음 2호(속노랑)와 신품종인 해맑음 3호(해맑음 1호 개량종)에 대한 육종 재배과정에 대한 설명과 시식회가 이뤄졌다.
 

참석한 관계자들은 미니수박이 먹기 좋은 크기면서 일반 수박과 비교했을 때 당도나 맛, 식감이 전혀 부족하지 않다며 높게 평가했다.

 

해맑음 미니수박이 밀양식자재마트 로컬푸드판매장에서 판매되고 있다.

 

이하영 해맑음영농조합법인 대표는 인사말에서 "밀양 신소득 특화작목으로 생산하고 있는 미니수박이 안정적인 판로를 찾아가고 있으며, 롯데마트, 서원유통 등 기존 거래처 유통 바이어들의 러브콜 쇄도로 올해 생산되는 1,000톤 가량의 수박이 오히려 부족한 실정이다"고 밝혔다.
 

또 "향후에도 우수한 품질의 수박 생산에 최선을 다해 밀양을 대표하는 명품 수박의 명성을 이어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시장 경쟁력이 입증된 미니수박의 안정적인 재배기술을 확보하고, 지역 수박농가의 새로운 신소득 특화작목으로 성장 발전시켜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해맑음 미니수박은 밀양 소비자들을 위해서 내이동 소재 밀양식자재마트의 로컬푸드판매장에서 직거래로 판매되고 있다.

 

 /김삼도 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거창대학
진주지방세
한국도로공사
합천
창원컨트리클럽
 기획·특집
 경제·IT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