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3.9.26 (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82270
발행일: 2023/01/12  구경회 기자
‘글로벌 KAI 2050’ 선포
2050년 매출 40조원 달성! 항공우주를 넘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
수출·기술 R&D에 5년간 1.5조원 투자, 향후 매출 5~10%로 확대
강구영 사장 “보잉, 에어버스와 같은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할 것”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이 2050년 매출 40조원, 세계 7위 항공우주기업으로 성장을 목표로 한 ‘글로벌 KAI 2050’ 비전을 선포했다. 

12일 사천시에 따르면 KAI는 지난 11일 사천 본사와 국내외 사업장 전임직원이 온·오프라인으로 참석한 가운데 비전 선포식을 갖고 2050년 미래 발전 전략을 발표했다. 

특히 강구영 사장이 직접 회사의 비전을 발표하고 구성원과 토크콘서트를 진행하며 비전에 대한 대내 소통을 극대화했다. 
KAI는 과거 KT-1, T-50, 수리온 등 국산 항공기 개발을 향한 도전과 열정이 깃든 KAI DNA를 이어받고 제2의 창업 수준의 혁신을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 퀀텀 점프한다는 전략이다.

이러한 의미를 담아 이번 비전 선포식에서 ‘Global KAI Beyond Aerospace’로 새로운 슬로건을 선보였다. 

◆ 수출 확대로 글로벌 시장 진출과 미래사업 동력 확보

글로벌 경제·안보환경 변화에 발맞춰 내수의 한계를 극복하고 군·민수 수출 확대를 통한 장기적인 성장모멘텀을 마련한다.
급변하는 안보 환경 속에서 정부와의 긴밀한 협력과 신속한 대응으로 성공한 FA-50 폴란드 수출로 기존 서방무기 체계의 불모지로 여겨졌던 유럽 시장의 가능성을 확인했다.

이를 교두보로 유럽과 아프리카 시장을 확대하고 전통적 수출지역인 동남아와 남미 시장을 강화하는 한편 미국 중심의 북미와 오세아니아 등으로 대륙별 거점을 넓힌다. 

이를 위해 FA-50 수출형, 단좌형 등 고객 맞춤형 성능개량을 추진하고 세계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한다.

◆ 글로벌 리더로 발돋움하기 위한 선도 전략 실행

KAI는 다가오는 미래를 준비하고 향후 30년~50년간 지속 가능한 먹거리 창출을 위해 과거 추격 전략에서 선도적 개발 전략으로의 전환을 선언하고 미래형 신플랫폼 개발에 나선다. 

미래 전투기 시장대응과 자주국방 항공력 강화를 위해 6세대 전투기와 고기동헬기 개발 가능성을 선제적으로 검토하고 기반 기술을 확보 등 개발 전략을 조기에 구체화한다.

또한 대형기체 연구개발 등 선행연구와 국제공동개발 확보한 민항기 요소기술을 기반으로 군용 수송기는 물론 자체 중대형 민항기 개발도 추진한다.

KAI는 수소, 전기항공기 등 친환경 기술과 자율 주행 등 미래 비행체 기술개발을 통해 한국형도심항공모빌리티(K-UAM) 생태계 구축을 위한 민·군 겸용 AAV(미래형 비행기체) 독자 플랫폼도 개발한다. 

◆ 4차 산업 혁명 핵심 요소기술 내재화, 미래사업 준비

KAI는 AI, 빅데이터, 메타버스 등 4차 산업 기술을 활용한 첨단 핵심 기술을 강화함으로써 항공기 하드웨어 중심에서 탈피해 소프트웨어 기업으로 업의 체질 혁신을 도모한다. 

우선 6세대 전투체계 구축에 필요한 인공지능(AI), 유무인 복합체계, 항전장비 등을 집중 개발해 요소기술을 내재화한다.

AI 기반의 자율/전투임무 체계와 빅데이터를 활용한 예지정비 기술을 확보하는 한편 미래 소프트웨어와 항전기반 기술, 메타버스 모의비행훈련체계 등 개발을 위해 R&D 역량을 강화한다.

디지털 트윈을 활용한 항공기 설계, 지능형/자율운영 제조 기술등 디지털 생태계 구축도 가속화 한다. 

◆ 지속적인 경영환경 개선을 통한 투자확대, 우수 인재 양성

KAI는 비전달성을 위해 투자 확대와 인재양성 등 경영환경을 개선하고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기반을 조성한다.

KAI는 향후 2027년까지 5년간 R&D 투자에만 1.5조원을 투입하고 이후 6~10년간 매출의 5~10%인 3조 원 규모로 투자를 확대한다. 

또한 인재육성을 비전달성의 제1의 요소로 기수, 근무연수를 타파하고 성과와 능력 중심의 인재를 발탁한다.

지자체 및 유관대학을 중심으로 맞춤형 인재육성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수도권 연구소 운영, 내부 인재관리 체계강화를 통해 우수 인재 확보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

강구영 사장은 “지난 40년간 항공우주산업을 이끌었던 KAI DNA에 담긴 통찰과 도전, 열정과 창의 정신이 되살아난다면 KAI는 충분히 세계적인 기업으로 퀀텀점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새로운 비전 ‘글로벌 KAI 2050’을 달성한다면 KAI는 보잉, 에어버스에 버금가는 아시아의 대표 기업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산국화축제
통영시민의날
함안축협
창녕부곡온천마라톤대회
의령리치리치
창원의과대신설
김해노선
김해시민안전보험
 기획·특집
 경제·IT
 창간 12주년 특집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