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3.1.27 (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82679
발행일: 2023/01/24  심혜정 기자
10명 중 6명 "실내 마스크 계속 쓰겠다"
의료기관ㆍ대중교통 등은 당분간 의무 유지

실내 마스크 착용 설문조사 /사진제공=롯데멤버스

 

정부가 오는 30일부터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를 권고로 완화하기로 한 가운데 10명 중 6명은 "마스크 착용을 계속하겠다"고 응답한 조사 결과가 나왔다.

 

롯데멤버스는 자체 리서치 플랫폼 라임을 통해 지난 11∼12일 성인남녀 2천2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9.0%가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돼도 마스크를 계속 쓸 것이라는 응답자는 65.5%에 달했다.

 

특히 마스크를 착용할 것이라는 응답률은 여성(72.3%)이 남성(58.7%)보다 많았고, 연령대가 높을수록 더 많았다.

 

50대는 69.1%, 40대는 67.6%, 30대 61.9%, 20대 51.0%가 마스크를 계속 착용할 것이라고 답했다.

 

착용 의무 해제 이후에도 마스크를 꼭 쓰겠다는 장소로는 대중교통(67.9%ㆍ중복응답)과 백화점ㆍ마트ㆍ슈퍼(51.8%), 영화관ㆍ공연장(51.6%), 결혼식장ㆍ장례식장(46.5%), 종교시설(40.2%), 학원ㆍ학교(37.7%) 등을 많이 꼽았다.

 

정부는 감염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의료기관과 약국, 감염 취약시설, 대중교통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는 당분간 유지하기로 했다.

 

롯데멤버스는 마스크 착용 의사가 높은 것은 코로나 감염에 대한 불안감이 여전하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이번 설문에서 코로나 감염이 불안하다고 답한 응답자는 37.2%로 불안하지 않다는 응답(18.2%)보다 많았다.

 

코로나 감염에 대한 불안감은 20대에서는 29.0% 정도였지만 50대는 40.9%로 젊은 층일수록 낮게 나타났다.

 

또 주변 사람이 마스크를 쓰지 않았을 때의 불안감은 실외(43.2%)보다 실내(58.8%)가 더 높았다.

 

현재 실외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는지에 대한 질문에도 대체로 쓴다는 답변이 60.6%로 쓰지 않는다(7.0%)보다 월등히 많았다.

 

롯데멤버스는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지난해 해제됐지만, 여전히 많은 사람이 쓰고 있는 것처럼 실내마스크도 당분간은 착용하는 사람이 많을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롯데 유통채널 거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마스크 판매량은 전년보다 22% 감소하고 립 제품 판매량이 32% 증가하는 등 점진적으로 변화가 나타날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1%포인트다.

 

 /심혜정 기자


창원고향사랑
김해상공회의소
합천군
창원컨트리클럽
 기획·특집
 경제·IT
 창간 12주년 특집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