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3.3.30 (목)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83312
발행일: 2023/02/06  심혜정 기자
마스크의 역설
실내 의무 해제 1주후에 확진자는 줄어
224일 만에 최소 …`안 벗는 사람 많아`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후 1주일이 지났지만 6일 쇼핑몰 방문객 대부분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된 지 일주일이 지났지만,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오히려 계속 줄고 있다.
개인의 보건과 건강을 생각해 여전히 마스크를 착용하는 사람이 많은 것이 가장 큰 영향으로 풀이된다.

6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전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5천850명으로 지난해 6월 27일 이후 224일 만에 가장 적었다.
 

지난달 30일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대부분 해제되면서 잠복기를 고려할 때 일주일 정도 후면 확진자의 일시적인 증가가 나타날 수도 있을 것으로 관측됐으나 오히려 확연한 감소세가 이어졌다.
 

이에 대해 정기석 코로나19 특별대응단장 겸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 브리핑에서 "감소세를 뚜렷하게 보면서 마스크 (의무) 조정을 했다"며 "감소 속도가 워낙 빠르면 마스크 미착용으로 인해 (확진자가) 증가하는 것을 상쇄하고 그냥 내려갈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정 단장은 "주변을 보시면 알겠지만 사실 다 거의 마스크를 쓰고 계신다"며 "마스크를 벗어도 되는데 안 벗는 그런 분들이 워낙 많으셔서 마스크 조정의 영향을 금방 보기는 어렵지 않나(생각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주 마스크 의무 조정 이후 의료기관, 대중교통 등 여전히 마스크 착용이 의무로 남은 공간은 물론 다른 실내나 실외 공간에서조차 마스크 쓴 사람들이 여전히 많다.
 

정 단장은 "그러나 마스크 벗는 사람이 늘어나면 감염이 증가하는 것은 어쩔 수 없다"며 고위험군이 감염을 예방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인 2가 개량백신 접종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27일∼12월 24일 전체 확진자 143만 명을 분석한 결과 개량백신 접종자의 중증화율과 치명률은 1ㆍ2차 접종만 한 확진자의 5∼6분의 1 수준이었다.
 

또 미국 등에선 개량백신은 오미크론 BA.5 계열은 물론 국내 우세종인 BN.1 계열, 미국서 유행하는 XBB.1.5. 변이에도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속속 나오고 있다고 정 단장은 전했다.
 

최근 재감염률이 늘어남과 동시에 재감염 간격이 9개월까지 늘어난 것도 정 단장은 "국민의 면역 상태가 좋아지고 개량백신 사업도 어느 정도 잘 됐다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는 "여전히 고위험군의 40%는 코로나19에 대한 면역력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고위험군 중 많은 분이 면역이 없으면 그만큼 유행이 끝나지 않는다. 60세 이상은 이번 유행이 끝날 때까지는 개량백신을 꼭 다 맞아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최근 중국발 입국자들의 코로나19 양성률이 낮게 유지되고 있는 데 대해 정 단장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지만 중국 유행 상황을 직접 반영하진 않는다"며 "중국 내 유행이 많이 줄었다고 듣긴 했으나 확진자, 중증, 사망자 이런 (공식) 숫자들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심혜정 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아라한국병원
김해전국체전
창원컨트리클럽
 기획·특집
 경제·IT
 창간 12주년 특집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