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3.6.2 (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85256
발행일: 2023/03/15  김인교 기자
“한해 풍년과 안녕 기원”
함안 칠원고을줄다리기…오는 24~25일


       
오랜 역사를 가진 함안 삼칠 지역의 대표적인 민속문화 행사인 ‘칠원고을줄다리기’ 행사가 오는 24일~25일 2일간 칠원읍사무소 앞 도로 일원에서 4년 만에 개최된다.

칠원고을줄다리기 행사는 1960년대까지 주민들의 화합을 도모하고 한해의 풍년과 안녕을 기원하고자 매해 음력 이월 초하루에 칠원읍 용산천에서 개최됐다. 이후 근대화·도시화로 중단됐으나 지난 2005년부터 행사가 재현돼 올해 13회째를 맞이했으며 전통문화의 계승 발전은 물론 지역주민의 자긍심을 고취하고 화합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칠원고을줄다리기 행사는 3천여명의 주민이 윗줄인 청룡줄과 아랫줄인 백호줄로 나눠 줄을 당긴다. 이때 사용되는 줄의 길이는 자그마치 130m, 무게는 40톤에 달한다. 집집이 모은 500동의 짚으로 새끼를 꼬고, 이를 수십 가닥 꼰 작은 줄을 만든 다음 다시 여러 가닥을 꼬아 지름이 1m가 훨씬 넘는 큰 줄을 만든다. 큰 줄의 양옆에는 사람이 당길 수 있도록 손잡이 줄을 무수히 매단다.

청룡·백호 대항의 줄다리기는 3전 2승제로 승부를 가리며 함안군수, 군의회 의장, 경찰서장이 징을 쳐서 줄다리기의 시작을 알린다. 줄을 당길 때에는 도래라고 부르는 줄머리의 고리에 큰 통나무를  넣어 양 줄을 연결하고 각 줄에 총대장 1명과 부대장 2명이 도포를 입고 줄 위에 서서 구령에 맞춰 줄 당기기를 독려한다. 

줄다리기에서 이기면 풍년이 들고 병도 생기지 않는다는 믿음이 있어 청룡·백호 양팀 간에는 팽팽한 접전이 이뤄지며 해마다 많은 구경꾼이 모여 장관을 즐긴다.

전야제는 24일 오후 5시 30분부터 칠원읍사거리 특설무대에서 열린다. 고고드럼, 문화사랑봉사단, 평양예술단의 축하공연, 내빈인사에 이어 김소유, 한강, 한봄, 배아현 등 초청가수의 공연이 펼쳐지고 오후 9시경 성공기원 불꽃놀이로 밤하늘을 수놓을 예정이다. 

한편 전야제에 앞서 칠원고을줄다리기 무형 문화적 가치과 전승 보전 방안과 명칭 변경에 대한 정통성 확인을 주요내용으로 한 학술세미나가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칠원읍사무소 2층 회의실에서 열린다. 

25일 오전 9시 40분부터 줄다리기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는 고유제를 시작으로 경기민요, 함안농요의 백중놀이 한마당 시연 등 식전행사와 함께 청룡, 백호의 의장행렬 입장에 이어 개회식이 열린다. 

본격적인 줄다리기 행사는 오후 12시부터 윗줄(청룡대장 박원근) 아랫줄(백호대장 왕차근)로 나눠 3천여명이 참여해 3전2승제 대항전이 펼쳐질 예정이다. 

식후행사로 지역민과 함께하는 노래자랑과 함께 초청가수로 나태주, 오유진의 공연과 경품추첨으로 방문객들에게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한다. 아울러 부대행사로는 특설무대 앞에서 무료찻집을 운영하고, 종합사회복지관 마당에서 오후 12시 30분부터 2시까지 중식이 제공된다.


조근제 함안군수는 “칠원고을줄다리기는 자랑스런 우리 고유의 민속문화로 삼칠 지역 주민들의 단합과 민속문화를 계승하는 함안의 대표 민속 축제로 가치를 더욱 높여가고 있다”며 “코로나19로 4년 만에 개최되는 민속문화를 재조명하는 뜻깊은 행사에 군민여러분께서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사진  l 작은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사진을 보실수 있습니다.
경남체육회
창원시설공단
진주비봉산
 기획·특집
 경제·IT
 창간 12주년 특집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