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3.3.26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85332
발행일: 2023/03/17  백미래 기자
우포따오기, 봄바람과 함께 첫 산란

 창녕군은 천연기념물이자 멸종위기야생생물 2급인 우포따오기가 지난 11일 첫 산란을 했다고 16일 밝혔다.
 
우포따오기복원센터는 올해 따오기 번식 쌍은 40쌍으로 약 60마리 증식을 목표로 한다. 번식 쌍 중 8쌍은 자연부화를 추진해 필수 생존 환경을 경험한 개체 수를 늘려 향후 따오기의 야생 생존율을 높이고자 한다.

또한 야생 방사한 개체 중 3쌍이 산란을 위해 둥지를 짓는 모습이 관찰되고 있어 우포따오기의 자연부화를 올해도 기대하고 있다.

군은 2008년 중국으로부터 따오기(양저우, 룽팅) 2마리를 입양했고 현재 100%에 가까운 부화 기술과 맞춤형 전문 사육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아울러 2019년부터 4년간 240마리의 따오기를 야생 방사해 자연으로 돌려보냈다.

군 관계자는 “전국적인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과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상황에서 따뜻한 봄바람과 함께 찾아온 우포따오기의 첫 산란 소식이 삶의 활력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아라한국병원
김해전국체전
창원컨트리클럽
 기획·특집
 경제·IT
 창간 12주년 특집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