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3.6.2 (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85658
발행일: 2023/03/23  김동출 기자
경상대-창원대 통합 논의 왜 지지부진 ?
박 지사 통합 드라이브
교명ㆍ캠퍼스 위치 분분
의과대 유치에도 이견

 

 

박완수 지사가 지난 20일 도청 간부회의를 통해 '경상국립대와 창원대 간의 통합'을 언급한 가운데 과거 두 대학교의 통합논의가 지지부진했던 사실이 새롭게 조명되고 있다.

 

경상대학교와 창원대학교의 통합논의는 지난 2004년 양해 각서까지 체결하고도 대학본부 위치 등에 대한 이견으로 무산된 바 있다. 이후 2006년에도 논의는 이어져 왔고 대학본부 위치 문제에는 합의를 봤지만 지지부진한 상태를 보이다 최근 들어 수면 아래로 가라앉은 모양새다.

 

과거로 돌아가 보면 통합논의의 불씨가 되살아 난 것은 2004년 당시 교육인적자원부에서 이뤄진 양 대학 기획처장의 회동부터다. 이때 양 대학 기획처장은 교육부 대학구조개혁팀 관계자와 통합과 관련한 ‘기초합의서’ 문안을 논의했다.

 

기초합의서는 △내년 3월 1일 통합대학 출범 △대학본부는 창원대에 설치 △법학전문대학원과 한의학전문대학원 설립이 허용되면 경상대에 설립 △명칭은 경남국립대학교로 △통합대학 총장은 외부 인사 영입 등 8개 사항을 담는 등 진일보한 성과를 거두는듯 했다.

 

그러나 양 대학은 기초합의서 성격에 대한 해석이 달리하면서 공식 발표도 하지 않고 논의를 끝냈다. 당시 통합논의를 재개한 데에 의미를 뒀을 뿐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이후 양 대학은 외부 자극이 돌출할 때마다 통합논의를 테이블 위로 올렸고 오늘에 이르고 있다.

 

△ 통합되면 의대 유치에 유리할까

결론은 “그리 전망이 좋지만은 않다”이다. 당시는 법학전문대학원과 한의학전문대학원의 설립 문제가 양 대학 통합의 인센티브로 제시됐지만, 오늘날에는 인센티브가 상당 부문 사라진 상태여서다.

 

당시 김현태 창원대 총장이 “교육부에서도 ‘통합이 추진되면 전문대학원 설립을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전했다”고 말했던 점은 이를 뒷받침한다.

 

그렇다면 남은 인센티브는 의대 정원 증설, 전문대학원 설치 정도다. 두 국립대학이 협력하면 의대 유치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지만, 이미 도내에 국립의과대학이 있는 시점에서 같은 교명을 쓰는 대학교 내에 2개의 의과대학이 존재할 수 있겠는가에는 물음표가 달린다. (전남은 의대 자체가 없고 경북은 국립의대가 한 곳도 없다)

 

이에 대해 경상대 측은 이미 설립돼 있는 의대의 정원을 늘리는 데 방점을 둔다. 반면 창원대 측은 창원시에 국립 의과대를 설립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양 대학 간에 시각차가 엄연히 존재한다.

익명을 전제로 한 경상대 A 교수는 “(학생 수가 매년 급감하는 시점에) 양 대학 간 (통합) 논의가 급선무이지 의과대 정원 증설

문제는 추후에 (통합되면) 논의해 볼 사항이 아니겠나”고 말했다.

당장 양 대학은 교육부뿐만 아니라 경남도의 눈치도 살펴야 하게 됐다. 이 경우, 이제는 양 대학 구성원뿐만 아니라 작게는 창원시와 진주시, 나아가서는 경남도까지 협의 대상자가 넓어져 양 대학 간 통합은 더욱 꼬일 것이라는 전망도 조심스레 나온다.

 

걸림돌은 또 있다. 통합 후 통합캠퍼스 위치와 통합 교명 문제다. 이에 대해 창원대의 한 교수는 “창원대 내에 통합 자체에 반대하는 세력들이 많다”고 말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양 대학의 통합은 선택이 아닌 필수사항으로 부각되고 있다.  이에 대해 박 지사가 한 말은 의미심장하다.

“경남에서는 창원에 의과대학을 유치하려고 노력하는데 의과대학 유치 등 지원을 받으려면 지방대학의 자체적인 노력과 성과가 있어야 한다. 그런 면에서 많은 도민이 국립창원대학교와 경상국립대학교 구조조정이나 통합 요구를 많이 한다. 담당 부서에서 해당 대학 관계자와 (구조조정이나 통합 논의를) 적극적으로 해주기 바란다”

 

/ 김동출 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경남체육회
창원시설공단
진주비봉산
 기획·특집
 경제·IT
 창간 12주년 특집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