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3.6.10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85685
발행일: 2023/03/24  백미래 기자
볼거리 가득 창녕군에 “봄(See) 봄(Spring)” 봄이 왔어요~
전국 최고 수온 ‘부곡온천관광특구’ 31일 부터 온천축제 전국 최대 규모 ‘남지유채단지’ 내달 13일 부터 유채축제

창녕군은 추운 겨울과 코로나19로 움츠러들었던 분위기에서 완전히 벗어나 봄의 생기가 돋아나는 화려한 봄꽃 축제와 함께 수려한 자연경관 등 다채로운 볼거리로 관광객을 맞이하기 위한 준비가 한창이다.

 먼저 화려한 볼거리의 향연 봄 축제가 개최된다.

‘즐기GO!, 먹GO!, 보GO!, 78℃로 지지GO!’라는 슬로건으로 제28회 부곡온천축제가 오는 31일부터 내달 2일까지 3일간 전국 최고 수온의 온천수가 매력적인 부곡온천관광특구 일원에서 열린다.

 산신제를 시작으로 전통 행사, 온천수 족욕 체험, 둘레길 함께 걷기, 인기가수의 축하공연 등 다양한 즐길 거리가 준비돼 있다. 화사한 벚꽃도 구경하고 온천욕으로 피로도 풀 수 있는 힐링 여행이다.

또한 내달 13일부터 16일까지 4일간 제18회 창녕낙동강유채축제가 전국 단일면적 최대 규모인 110만㎡의 남지유채단지 일원에서 개최된다.

 낙동강 용왕대제를 시작으로 축하공연, 전통 문화행사, 체험행사, 블랙이글스공연, 유채꽃 라디엔티어링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낙동강을 배경으로 끝없이 펼쳐지는 샛노란 유채꽃을 보며 진정한 봄의 향기를 느낄 수 있다.

 다음은 수려한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관광명소와 아이들과 함께할 수 있는 가족 체험 명소가 준비돼 있다.

 창녕군에는 멋진 관광명소가 많지만 봄에 어울리는 곳으로 먼저 화왕산을 꼽을 수 있다. 높이 757m의 화왕산은 봄에는 진달래군락지가 장관을 이룬다. 4월 중순 즈음에 만개한 진달래꽃을 만날 수 있고 곽재우 장군의 의병 활동의 주요 본거지였던 화왕산성과 드라마 허준, 대장금, 왕초 등의 배경이 됐던 드라마 촬영지도 함께 둘러볼 수 있다.

 영산호국공원 입구에 위치한 국가지정문화재 중 보물로 지정된 아름다운 무지개다리인 영산만년교 또한 빠질 수 없다. 특히 3월 말경 수양벚꽃과 어우러지는 장면은 한 폭의 그림을 보는 듯해 각종 SNS에 핫한 인생샷 명소로 많이 등장하고 있다.

 1928년 이방초등학교(당시 이방보통학교)에 재직 중이던 고(故) 이일래 선생이 국민동요 ‘산토끼’를 만든 발상지에 어른들에게는 어린시절 추억을, 어린이들에게는 생생한 체험학습의 장을 마련하고자 조성된 것이 산토끼노래동산이다. 산토끼 동요관, 토끼먹이 체험장, 작은동물원, 레일썰매 등 아이들이 즐겁게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는 곳이다.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입장마감 오후 5시)까지로 토끼먹이 체험장과 작은동물원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이용할 수 있으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한다.

다음 소개할 곳은 창녕생태곤충원으로 이전 우포잠자리나라에서 명칭을 변경했다. 명칭 변경과 함께 다양한 곤충 표본 전시와 생물들을 직접 만지는 체험 등 새롭고 알찬 콘텐츠로 구성해 아이들의 흥미를 유발하고, 자연생태의 중요성 인식할 수 있는 교육적인 체험을 할 수 있는 곳으로 변모했다.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입장마감 오후 4시)까지로 매주 월요일은 휴관한다. 특히 관람료(납부액)의 50%가 창녕사랑상품권으로 환급되니 상품권으로 맛집탐방 등 더욱 다양하게 창녕군을 즐기는 데 활용할 수 있다.

앞서 언급한 관광지와 함께 우포늪, 관룡사, 용선대 등이 포함된 창녕9경을 방문한다면 오감을 만족시킬 수 있는 알찬 봄(See, Spring) 여행이 될 것이다.


경남체육회
창원시설공단
진주비봉산
 기획·특집
 경제·IT
 창간 12주년 특집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