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3.10.5 (목)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87441
발행일: 2023/04/26  백미래 기자
엠폭스 확진자 경남 3명으로
전국 34명…최근 29명 국내 감염 추정
감염자 89.7%, 고위험시설 밀접접촉 확인



코로나와 같은 등급의 전염병인 엠폭스(옛 명칭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경남에서 추가로 나와 도내 확진자 수는 3명으로 늘었다.
26일 질병관리청은 25일 31번째 엠폭스 확진자 발생 이후 경남 1명을 포함해 3명의 내국인 환자가 추가로 확인됐다고 26일 밝혔다. 

국내 엠폭스 누적 확진자는 모두 34명으로 늘었으며, 이중 29명이 지난 7일 이후 나왔다. 29명 모두 국내 감염으로 추정된다.

이들 다수(89.7%)는 최초 증상 발생 전 3주 이내에서 고위험시설 등에서 익명의 사람과 밀접접촉을 한 것이 확인됐다. 

국내 감염 추정 환자들의 거주지는 서울 13명, 경기 7명, 경남 3명, 경북과 대구 각 2명, 전남과 충북 각 1명이다. 외국인도 2명 있다.

국내 확진환자의 주요 임상 증상은 항문생식기 통증을 동반한 국소 피부병변을 포함한 발진이다. 

엠폭스 환자들을 진료한 김진용 인천광역시의료원 감염내과 과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국내 확진자들 대부분 증상이 심하지 않았고 대증치료로 2∼4주 정도 후에 완치됐다고 전했다.

당국은 확진자들의 접촉자를 노출 위험도에 따라 관리하고 있는데 현재까지 특이증상을 보고한 사례는 없다. 질병청은 엠폭스의 특성상 일반적인 인구집단보다 고위험집단에서 발생과 전파 위험이 큰 만큼 고위험군 대상 홍보를 강화했다.

고위험군 시설과 모바일 앱 이용자를 대상으로 예방수칙 안내서를 제작해 배포해 신고를 독려하고 고위험시설 점검과 위험소통 등도 강화했다.

또 의료인을 대상으로 엠폭스 진단 안내서를 배포해 적극적인 신고를 당부했으며, 엠폭스 환자 임상경험 등을 공유하는 관련교육도 실시할 예정이다.

김진용 과장은 “엠폭스는 치명률이 0.13% 정도로 위험도가 낮고 성접촉과 밀접한 피부접촉에 의한 제한적인 전파 양상을 가지고 있어 우리 방역역량으로 충분히 관리가 가능한 감염병”이라며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마산국화축제
통영시민의날
창녕부곡온천마라톤대회
의령리치리치
창원의과대신설
김해노선
김해시민안전보험
 기획·특집
 경제·IT
 창간 12주년 특집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