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3.9.22 (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89185
발행일: 2023/06/04  백미래 기자
`자살유발정보` 국민 신고로 삭제한다
구체적 방법 제시ㆍ활용 정보 포함

온라인상에서 자살을 돕거나 부추기는 정보가 있을 경우 국민 신고를 통해 삭제하는 캠페인이 시행된다.

 

보건복지부는 경찰청ㆍ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과 이와 같은 온라인 정보를 국민 신고로 삭제하는 캠페인을 5일부터 오는 16일까지 한다고 4일 밝혔다.

 

복지부는 최근 온라인상에 자살행위를 돕는 자살유발정보 신고 건수가 증가하고 있고, 이러한 정보가 자극에 취약한 청소년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자살유발 정보에는 ▲자살동반자 모집 ▲구체적인 자살 방법 제시 ▲자살위해물건 판매나 활용 정보 등이 포함된다.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에 따르면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5년간 자살유발 정보 신고 건수는 3만2천392건→3만2천588건→9만772건→14만2천725건→23만4천64건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특히 자살동반자를 모집하는 게시물에 대한 신고는 작년 1만8천889건으로 전년(3천920건) 대비 5배 가까이 증가했다.

 

구체적인 자살 방법을 제공하는 정보에 대한 신고 건수는 작년 6천70건으로 전년(2천215건)보다 3배 가까이, 자살 관련 사진이나 동영상은 지난해 12만6천742건으로 전년(7만1천971건)보다 76.1% 늘었다.

 

실제로 지난 4월 16일 서울 강남에서 10대 학생이 자살하는 모습이 SNS를 통해 생중계되는 사건이 벌어지면서 청소년 모방 사례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자살예방에 관심이 있는 만 19세 이상 국민이라면 누구나 미디어 자살정보 모니터링 시스템(https://sims.kfsp.or.kr)을 통해 교육받고 자살유발 정보 신고 활동에 참여할 수 있다. 자살유발 정보를 찾아 정보통신서비스 사업자에게 직접 신고하면 해당 정보가 삭제되고 긴급구조가 필요한 경우에는 경찰청이 협력한다.

 

 /백미래 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통영시민의날
함안축협
창녕부곡온천마라톤대회
의령리치리치
창원의과대신설
김해노선
김해시민안전보험
 기획·특집
 경제·IT
 창간 12주년 특집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