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3.9.23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89298
발행일: 2023/06/07  심혜정 기자
코스피 강세에 IPO 훈풍…이달 대어급 노크
두산로보틱스, 오는 9일 상장예비 심사 청구

 

 

코스피가 반도체주 강세에 랠리를 보이면서 얼어있던 기업공개(IPO)시장에 훈풍이 불고 있다.
코스피 상장 심사 문턱을 넘기 위한 1조원 이상 대어급 기업들이 잇따라 대기하고 있다. 
 

7일 금융투자업계와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두산그룹의 로봇 자회사 두산로보틱스가 오는 9일 코스피(유가증권시장) 상장 예비 심사를 청구할 계획이다.
 

두산로보틱스는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이 신사업으로 낙점한 협동 로봇 제조업체로 적자기업이지만, `시가총액 5천억원 이상ㆍ자기자본 1천500억원 이상`을 충족해 유니콘 기업 특례 요건으로 상장할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거래소는 유니콘 기업의 국내 증시 입성을 유도하기 위해 시가총액 1조원 이상 또는 시가총액 5천억원 이상ㆍ자기자본 1천500억원 이상 요건이 충족되면 다른 재무적 요건을 충족하지 않아도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할 수 있게 했다.
 

코스닥시장 상장사인 NICE평가정보도 오는 9일 코스피 이전 상장을 위한 예비 심사를 신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19일에는 SGI서울보증보험과 중고차 플랫폼 업체 엔카닷컴도 코스피 상장을 위한 심사를 청구할 예정이다. 등산용품 전문업체 동인기연 역시 이달에 코스피 상장 예비 심사를 청구할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공적자금관리위원회는 정부가 지난해 7월 SGI서울보증 지분 매각 추진 계획을 발표한 이후 상장을 위한 준비작업을 진행해왔다.
 

SGI서울보증은 1998년 외환위기로 파산 위기에 몰린 대한보증보험과 한국보증보험이 합병해 출범한 회사로, 예금보험공사 등으로부터 공적자금 10조2천억원을 수혈받았다. SGI서울보증의 최대주주는 예금보험공사로, 지분 93.58%를 보유하고 있다.
 

예보는 예금보험기금채권상환기금 청산 시한인 2027년까지 단계적으로 지분 매각에 나설 계획이다.
예보는 우선 보유 지분 중 약 10%를 기업공개(IPO)를 통해 매각(구주매출)하고, 나머지 지분을 입찰ㆍ일괄매각(블록세일) 등 방식으로 처분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서울보증은 상장할 경우 현재의 독과점 체제를 유지하기 어려워질 가능성이 있다는 점이 변수다. 만약 기업가치가 목표한 3조∼4조원에 이르지 못하면 정부의 공적자금 회수가 어려울 수 있다.
 

거래소는 또 최근 코스피 상장 예비 심사를 청구한 에코프로머티리얼즈와 넥스틸에 대한 심사를 진행 중이다.
특히 에코프로머티리얼즈는 IPO 시장 `대어`로 기대받고 있으나 모회사인 에코프로비엠의 이동채 전 회장이 내부자 거래 혐의로 구속되면서 대주주 적격성 등의 심사가 상장의 최대 걸림돌이 될 수 있다. 에코프로머티리얼즈의 최대주주는 에코프로(지분율 52.78%)다. 에코프로는 이 전 회장이 지분 18.84%를 보유한 최대주주로 있다.
 

투자은행(IB)업계 관계자는 "거래소가 에코프로머티리얼즈와 넥스틸에 대한 상장 예비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두 기업은 심사가 원활하게 마무리되면 이르면 8∼9월께 상장이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거래소는 에코프로머티리얼즈에 대한 상장 예비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질적 심사 요건 중 `경영 투명성` 관련한 심사 중심으로 문제가 없는지를 꼼꼼하게 따져 상장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IPO시장은 코스피가 지난해 약세로 돌아서면서 상장 취소 사례가 늘어나는 등 전반적으로 얼어붙었다.
1조원 이상의 `대어급` 기업공개는 2021년 6개에서 지난해에는 LG에너지솔루션이 유일했다.
현대엔지니어링, SK쉴더스, 원스토어 등이 부진한 수요예측 결과에 상장 계획을 철회했으며 SSG닷컴, CJ올리브영, 컬리, 케이뱅크, 골프존카운티 등이 증시 상장을 중단했다.
 

올해 들어 유가증권시장에 새로 상장한 기업은 SK오션플랜트뿐이다.
중소형 기업들이 주로 찾는 코스닥시장에서는 이날 마녀공장까지 모두 26곳이 올해 새로 입성했다. 큐라티스(15일)와 프로테옴텍(19일)도 상장할 예정이다.
 

거래소는 현지시간 6일 오후 미국 보스턴에서 현지 기업인과 국내 주요 투자은행(IB) 등 100여명을 대상으로 `한국 자본시장 콘퍼런스를 개최하는 등 해외 우량기업 상장유치 활동도 전개했다. 
 

IB 업계 핵심 관계자는 "코스피가 최근 반도체주 강세와 외국인 매수에 힘입어 상승세를 보이면서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하려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며 "하반기에는 유가증권시장에 대어급 기업이 상장하는 등 IPO 시장이 활기를 찾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심혜정 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통영시민의날
함안축협
창녕부곡온천마라톤대회
의령리치리치
창원의과대신설
김해노선
김해시민안전보험
 기획·특집
 경제·IT
 창간 12주년 특집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