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3.9.23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89394
발행일: 2023/06/08  백미래 기자
전세사기 특별단속…10달간 3천여명 잡아
`사회 초년생` 피해 집중…피해액 4천599억원

전세사기ㆍ깡통전세 피해자 전국대책위원회와 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사회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지난 5월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전세사기ㆍ깡통전세 제대로 된 해결을 위한 이어말하기`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열달간 시행된 전세사기 특별단속에서 검거된 피의자가 3천명에 이르러 세간에 충격을 주고 있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이 기간 범정부 전세사기 특별단속에서 총 2천895명을 검거하고 이 가운데 288명을 구속했다고 8일 밝혔다.

 

앞서 1월24일까지 6개월간 실시된 1차 특별단속에선 1천941명을 검거해 168명을 구속한 바 있다. 2차 특별단속 넉 달간 954명이 추가로 검거되고 구속 인원도 120명 늘어났다.

 

◇ 부동산 중개사ㆍ감정사 전세사기에 주로 가담

 

1차와 마찬가지로 2차 단속에서도 불법 중개ㆍ감정 행위자가 대거 검거됐다. 대부분 공인중개사나 부동산 감정사였다.

 

1차 특별단속에서는 불법중개 혐의로 250명이 적발됐고 2차 단속에서는 불법중개 혐의로 236명, 불법감정 혐의로 45명이 검거됐다. 모두 합하면 전체 검거자의 18%인 총 531명이다.

 

이들은 임대인이 보증금을 돌려줄 수 없다는 사정을 알고도 중개했거나 전세사기 대상 부동산 감정평가액을 고의로 부풀린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부동산 거래 전문가들의 고질적인 불법 전세 관행이 전세사기를 부추긴다는 판단에 따라 이들에 대한 단속에 집중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2차 단속에선 위법한 전세 관행을 타파하기 위해 불법 중개ㆍ감정 행위 등 4대 유형을 집중 단속했다"고 설명했다.

 

◇ 조직적 전세사기에 `조폭`과 같은 범죄집단조직죄 적용

 

이번 전세사기 검거엔 주로 조직폭력 범죄를 처분할 때 쓰이는 범죄집단조직 혐의를 적용했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그만큼 전세사기 범죄가 개인적 사기 범죄의 차원에 그치지 않고 조직적으로 기획되고 피해가 광범위하다는 방증인 셈이다.

 

경찰은 도합 주택 1만300여 채를 보유한 `무자본 갭투자` 10개 조직과 허위 계약서로 전세자금 대출금 총 788억원을 가로챈 `전세자금 대출사기` 21개 조직 전원을 검거했다.

 

특히 적발된 31개 조직 중 6개 조직에 최초로 형법상 범죄집단조직죄를 적용해 엄벌 의지를 드러냈다.

 

인천에서 임차인 533명을 대상으로 총 430억원의 전세보증금 사기를 치다 검거된 건축주와 공인중개사 등 51명에게 범죄집단조직 혐의를 적용한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범죄집단조직 혐의가 적용되면 단순 가담자에게도 전세사기 주범과 같은 처벌이 이뤄진다.

 

경찰은 주범과 단순 가담자를 가리지 않고 엄벌하는 것이 조직적 전세사기를 근절한 가장 효과적인 방안이라고 보고 있다.

 

◇ `사회 초년생` 2030 청년 서민층에 피해 집중

 

전세사기 피해는 사회 초년생이라고 할 수 있는 20ㆍ30대 청년 서민층에 집중된 것으로 파악됐다.

 

수사 과정에서 확인된 피해자는 총 2천996명이었고 피해 금액은 4천599억원에 달했다.

 

30대가 1천65명(35.6%)으로 가장 많았으며 20대가 563명(18.8%)으로 뒤를 이었다. 전세사기 피해자 10명 중 5명 이상이 20ㆍ30대 청년이었던 셈이다.

 

피해 주택 유형별로는 다세대주택이 1천715명(57.2%)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오피스텔 784명(26.2%), 아파트 444명(14.8%), 단독주택 53명(1.8%) 순이었다.

 

피해 금액은 1억원 이상 2억원 미만이 1천8명(33.7%)이었고 5천만원 이상 1억원 미만도 999명(33.3%)에 달했다. 이어 2억∼3억원 422명(14.1%), 5천만원 이하 395명(13.2%), 3억원 이상 172명(5.7%)이었다.

 

경찰과 검찰, 국토교통부는 다음 달 24일까지 특별단속을 마친 뒤 최종 단속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백미래 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통영시민의날
함안축협
창녕부곡온천마라톤대회
의령리치리치
창원의과대신설
김해노선
김해시민안전보험
 기획·특집
 경제·IT
 창간 12주년 특집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