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3.12.2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94569
발행일: 2023/09/26  김광수 기자
창원 제조업체 4분기 경기전망 먹구름…업종별 전망은 갈려
창원상의 145개사 조사 결과…조선ㆍ항공ㆍ철도는 긍정 전망

 

 

창원지역 제조업체들이 예상하는 4분기 경기전망은 부정적 기류가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창원상공회의소가 창원 제조업체 145개사를 대상으로 최근 `2023년 4분기 창원지역 기업경기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경기전망지수(BSI)가 84.8로 조사돼 2개 분기 연속 기준치(100)를 밑돌았다.
 

기업 체감경기를 뜻하는 BSI는 100 미만이면 다음 분기에 경기가 나빠질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다는 뜻이다. 100 이상이면 그 반대다.
 

창원상의는 장기간 지속되는 중국경기 둔화 및 엔화 약세로 인한 대외여건 악화, 고환율ㆍ고금리ㆍ고물가에 따른 더딘 수익성 회복, 내수경기 악화 등이 부정적 경기전망의 원인이 된 것으로 분석했다.
 

업종별 경기전망은 다소 엇갈렸다.
기타운송장비제조업(160.0)과 자동차ㆍ부품제조업(128.0)은 4분기 경기를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기타운송장비제조업을 이루는 주요 업종인 조선ㆍ항공산업, 철도장비의 잇단 국내외 수주 실적과 해당 산업에 대한 정부지원책과 관련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자동차와 그 부품 업종의 경우에도 지역 내 완성차 업체의 수출 호조, 국내 완성차 생산량 증대 등이 맞물려 경기호조가 전망됐다.
 

반면 기계장비제조업(80.0)과 철강금속제조업(68.2), 전기전자제조업(67.9)에서는 부정적 전망을 내놨다.
조사에 참여한 업체들은 올해 영업이익 목표치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61.4%가 `목표수준에 미달할 것`이라고, 30.3%는 `목표수준을 달성할 것`이라고 답했다.
8.3%는 목표수준을 초과 달성할 것으로 예측했다.
목표치 달성에 영향을 미친 요인으로는 내수판매 부진(30.9%), 수출 감소(25.4%), 고금리 상황(15.5%) 등이 꼽혔다.
 

창원상의 관계자는 "자동차, 항공 등 업황 개선이 뚜렷한 업종을 제외한 제조업 전반의 경기회복세에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김광수 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김해시의회
산청9경
함안9경
진주뿌리산단
함안말이산고분군유네스코
창원의과대신설
김해노선
김해시민안전보험
 기획·특집
 경제·IT
 창간 12주년 특집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