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3.12.2 (토)
 http://www.changwonilbo.com/news/294635
발행일: 2023/10/03  김광수 기자
부영그룹 하자보수 시스템 개편에 입주민 반응 '긍정적'…건설업계 귀감
하자보수 진행한 2천213세대 대상 전화설문 조사 실시
입주민 종합 만족도 평균 88.7점…민원 처리 속도 크게 개선

최양환 대표이사가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하자보수 시스템을 전면 개편한 부영그룹이 입주민들을 대상으로 하자보수 서비스 만족도 조사를 진행한 결과 높은 점수를 얻으며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최근 건설업계에 하자와 부실시공이 만연한 가운데 이뤄진 평가라 건설업계 전반에 귀감이 되고 있다.

 

부영그룹은 지난 6월 하자보수 시스템 개편이후 고객 만족도 평가를 위해 하자보수를 진행한 세대 중 2천213세대를 대상으로 지난 7월부터 9월까지 하자보수 서비스 만족도 전화조사를 한 결과 종합 만족도에서 평균 88.7점이라는 높은 평가를 받았다.

 

만족도 조사는 ▲처리 결과 ▲수리내용 설명 ▲직원 태도 ▲사전 연락 ▲시간 준수 5가지 항목으로 진행됐으며, 특히 ‘사전연락’과 ‘시간준수’ 항목에서 평균 97점의 높은 점수를 기록한 것으로 보아 민원에 대한 반응속도가 크게 향상된 것으로 평가된다.

 

만족도 조사에서 한 입주민은 시스템 개편 이후 하자 접수는 물론 방문까지의 절차가 간소화돼 처리에 대한 걱정을 줄였다며 높은 점수를 준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전등 및 조명기구·디지털 도어록 고장, 하수구·변기 막힘 등 생활 속에서 빈번하게 발생하는 하자를 포함해 크고 작은 모든 하자를 직접 관리소에서 접수 받게 하고, 관리소장 또는 영업소장이 즉시 확인하여 처리하는 방식이 입주민들의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낸 것으로 보여진다.

 

부영그룹 관계자는 “서비스 만족도 조사를 바탕으로 하자보수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강화해나가며, 하자보수 처리 기간을 최소화하여 입주민들의 주거 안정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영그룹은 지난 6월 하자보수 시스템을 전면 개편했다. 개편된 하자보수 시스템은 당일 처리 가능한 하자는 접수 당일 처리, 전문 인력이 필요한 하자는 일주일 이내 처리 원칙을 적용해 최근 건설업계에 만연한 부실시공 이슈로 커졌을 입주민들의 불안감을 덜고 고객 주거 만족을 목표로 시행되었다. 더불어 지역 업체를 우선적으로 선발하면서 지역사회와 상생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도 했다.

 

이밖에도 부영그룹은 ‘살기 좋은 아파트’를 만들기 위해 입주민 복지에도 힘쓰고 있다. 부영 아파트 내에 임대료 없는 어린이집인 ‘부영 사랑으로 어린이집’을 운영하여 면제된 임대료는 어린이들의 행사비, 견학비, 교재비, 특별활동비 등에 쓰여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그룹 내 보육지원팀을 두고 개원지원금, 다자녀입학금, 어린이날 선물, 스승의날 선물, 디지털피아노, 보육행사, 어린이집 포상금 등을 꾸준히 지원하며 입주민들의 육아고민 해결에 함께 힘쓰고 있다. 

 

이 밖에도 부영그룹은 국내외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함으로써 ESG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국내 교육·문화시설 기증, 해외 교육여건 개선을 위한 초등학교 건립 지원 및 교육 기자재를 지원, 장학사업, 군부대 장병들 복지 향상을 위한 위문품 전달, 입주민들을 위한 임대료 없는 어린이집 지원, 국내외 재난·재해 피해 지원성금, 국기인 태권도 세계화에도 앞장서며 사회공헌 활동에 앞장서며 지금까지 사회에 기부한 금액만 1조1천억원이 넘는다.

 

 /김광수 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김해시의회
산청9경
함안9경
진주뿌리산단
함안말이산고분군유네스코
창원의과대신설
김해노선
김해시민안전보험
 기획·특집
 경제·IT
 창간 12주년 특집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