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3.12.2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94673
발행일: 2023/10/03  김광수 기자
BNK금융지주, 경남은행 직원 횡령 사건 재발방지책 고심
금융권 “내부통제 취약…자금이탈 우려로 실적 하락 우려”



경남은행 직원의 횡령으로 수백억원의 손실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BNK금융지주가 준비 중인 금융사고 재발방지책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BNK금융지주는 경남은행 횡령 사건을 계기로 금융사고 재발장비를 위한 강도 높은 자구책과 개선안을 마련하고 있다.

BNK금융지주와 경남은행에서 마련하는 개선안에는 금융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 근본적인 쇄신책을 비롯해 내부통제 장치에 대한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10년 이상 장기간 횡령 사건이 발생했지만, 경남은행의 내부통제 장치는 사실상 마비 상태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금융당국의 조사가 마무리되면 경남은행은 물론이고 BNK금융지주까지 관리 책임을 물어 중징계 대상에 오를 가능성이 있다.

BNK금융그룹은 경남은행 횡령 사건으로 다른 계열사의 신뢰도까지 영향을 미칠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금융권에서는 이번 횡령 사건 발생으로 자금 이탈을 우려한 경남은행 등이 조달 규모를 늘리면서 3분기 순이자수익(NIM)은 큰 폭으로 하락할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이번 횡령 사고가 경남은행의 재무안정성 훼손 정도가 경미하지만 내부 통제 시스템이 취약하다는 점이 노출되고 평판이 떨어져 실적 저하 가능성이 존재한다는 금융보고서도 나왔다.

BNK금융지주와 경남은행은 금융당국의 조사와 수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고객에게 이번 횡령 사고에 관해 설명하면서 내부통제 장치 강화와 인적 쇄신 방안 등을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권 한 관계자는 “경남은행의 실제 횡령액이 595억원이고 이 중 300억원 이상 회수가 가능하다는 BNK금융지주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그룹에 대한 신뢰도 타격이 불가피하다”며 “대내외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내부통제 시스템을 강화하고 대대적인 인적 쇄신책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해시의회
산청9경
함안9경
진주뿌리산단
함안말이산고분군유네스코
창원의과대신설
김해노선
김해시민안전보험
 기획·특집
 경제·IT
 창간 12주년 특집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