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3.12.2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96821
발행일: 2023/11/20  김광수 기자
두바이・심천시를 넘은 미래도시 꿈꾼다
창원시, 도시계획의 철학‧비전 수립 선진지 방문

 

창원특례시 조명래 제2부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창원특례시대표단이 13일부터 17일까지 4박6일 간 미래도시를 대표하는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와 텐센트와 Dji, 화웨이, BYD 등 글로벌 첨단기업의 본사를 두고 있는 중국의 심천시를 방문했다.

13일 방문한 두바이는 현시대의 미래도시 아이콘으로 아랍에미리트 연합국(UAE)의 7개 부족 중의 1개 부족의 도시이다. 세계 최고의 부르즈 칼리파(높이 828m), 최대의 인공섬 팜주메이라, 중동 최초의 실내 스키장 등 최고, 최대, 최초의 개발을 주도하고 있다.

시는 세계적 수준의 도시와 건축 프로젝트를 추진 중인 두바이 개발기업 미라스(Meraas)의 엑스포시티 개발사업장을 방문했다.

엑스포시티 사업은 2021년 개최한 ‘2020 두바이 엑스포’ 행사장을 활용해 주거 상업 문화 복합지구를 만드는 사업이다. 아무것도 없던 사막에 엑스포로 만들어진 제반 시설의 80%를 활용해 5분 내 주거, 상업, 문화의 모든 것이 이뤄지도록 소규모 자족형 도시를 만들고 있다.

특히 지속가능성이라는 세부주제에 맞춰 엑스포를 계획할 당시부터 친환경인증제도(LEED) 기준을 맞춰 지속가능한 도시를 지향했고, 이를 반영한 건설사업은 현재 분양이 완료되는 등 순조로운 개발을 이어가고 있다.

시는 미라스와 함께한 자리에서는 미래의 도시공간에 관해 토론을 벌였다. 특히 엑스포시티에서 적용된 ‘차량을 지하로 이동시키는 방법’에 대해 현재 시가 진행 중인 ‘해양신도시 개발계획에 반영이 가능한지’에 대해 많은 의견이 오갔다.

차량을 지하로 이동시킬 때 많은 개발비용이 추가될 수 있으나, 교통과 주차가 지하에서 모두 해결됨에 따라 지상이 공원화돼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해양 신도시를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는 부분에 공감했다.

2008년에 지어진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빌딩인 부르즈칼리파(주거, 상업, 업무, 문화복합)를 중심으로 글로벌 기업들의 각축장이 된 중심상업지역에서는 경제력에 걸맞는 최고 수준의 경관과 쇼핑가를 조성해 제공하고 있다.

시는 이를 보기 위해 세계의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음을 확인하고, 도시가 다양한 기능이 복합돼 경제와 함께 상호 시너지를 만들어 갈 때 유지될 수 있다는 설명을 들었다.

15일에 방문한 중국 심천시는 중국 최초의 경제특구로 첨단기업이 즐비한 세계 물류량의 4위에 해당하는 경제도시이다. 상하이 다음으로 순유입인구가 많은 도시로 성공을 꿈꾸는 젊은이들이 몰려들어 현재 평균연령 32.5세의 약 1천800만명의 인구가 거주하고 있는 열정이 가득한 도시로 발전에 발전을 거듭해 가고 있다.

창원특례시방문단은 코트라 심천무역관을 방문해 심천시가 GDP가 상하이와 베이징 다음으로 3위에 해당하는 도시로 소비와 소득수준이 높고, 다양한 최신 트렌드가 공존하는 최적의 소비품 테스트베드 지역이라는 설명을 들었다. 많은 문화공간과 행사를 제공해 시민들이 심천시 내에서 문화생활이 가능하도록 만들어져 있음을 확인했다. 

심천시 도시박물관을 방문 시에서는 1980년에 만들어진 마스터플랜을 기반으로 현재의 심천시가 만들어진 과정을 확인했다. 특히 도시의 축을 이용해 기능에 따른 지역을 구획한 부분과 높은 인구밀도에도 불구하고 도시의 40%를 녹지로 조성하는 등으로 시민이 쉴 수 있는 여유로운 환경을 조성한 부분에 대해 놀라며, 시에서도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과감한 결단으로 도시계획의 방향을 설정할 필요가 있음을 공감했다.

창원특례시 조명래 제2부시장은 “두바이와 심천시가 세계적인 도시로 유명해진데는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며 새로운 도시계획을 수립한 것이 주요했다”며 “창원특례시도 기존의 잘된 도시를 답습하는 것을 넘어 새로운 모습을 만들어 가야만이 세계적인 도시로 나아갈 수 있다”며 “두바이와 심천시보다 미래를 선도하는 창원특례시를 만들기 위해 도시계획 뿐만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혁신을 이끌어 가겠다”고 밝혔다.



김해시의회
산청9경
함안9경
진주뿌리산단
함안말이산고분군유네스코
창원의과대신설
김해노선
김해시민안전보험
 기획·특집
 경제·IT
 창간 12주년 특집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