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4.6.16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304304
발행일: 2024/05/22  황원준 기자
진주에 새로운 핫플이 뜬다 `철도문화공원`
문화이벤트 있는 도심 속 푸른 휴식처 `공원 전체 포토존`
방치됐던 옛 철길 보행로 `감성 충만한 산책로`로 재탄생

진주시 철도문화공원 전경.

 

진주시는 옛 진주역 일원의 원도심 활성화와 문화예술의 거점을 조성하기 위해 2019년부터 `부강진주 3대 프로젝트` 중 하나로 옛 진주역 철도부지 재생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그 성과로 2023년 6월 철도문화공원이 준공됐다.


최근 신록이 짙어지기 시작한 철도문화공원은 도심 속 휴식공간이자 사진촬영의 핫플레이스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공원 시설을 이용한 대규모 문화행사, 버스킹, 각종 전시 등 다양한 이벤트가 잇달아 개최되면서 휴식은 물론이고 보고 듣고 즐길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입소문이 나고 있다.

 

드라마 연인극중 한복전 진주실크를 중심으로 개최.

진주실크 한복전을 관람 중인 시민들.

 

◆ 옛 진주역ㆍ차량정비고 등 옛 것 살려 진주만의 핫플 탄생

 

철도문화공원에는 일호광장 진주역과 차량정비고를 활용한 다목적 문화시설, 편의시설이 포함된 복합커뮤니티, 자연학습의 장소인 맹꽁이생태공원 등이 조성돼 있다. 그 외 기존 수목과 어우러지는 교목과 관목 약 1만그루와 20만주의 초화류가 식재돼 볼거리를 제공하고 자연놀이뜰과 야외전시마당, 전차대를 활용한 미러폰드가 조성돼 시민들의 여가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


지난해 6월 준공 이후부터 철도문화공원 페스티벌, 건축문화제, 공예비엔날레, 크리스마스트리 참빛문화축제, 드라마 연인 극중 한복전 등 다양한 행사가 이어져 시민들에게 문화와 함께 여가를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했다.


올해도 철도문화공원의 인기는 식지 않고 많은 이들의 발길을 끌어 모으고 있다. 계절별로 다양한 꽃이 피고 지며 늘 새로운 포토존으로 변신, 시민들의 인기를 끌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이어지는 다양한 문화행사는 재방문을 유도하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철도문화공원 그림 전시.

 

 옛 철길 따라 사계절 즐기는 `감성충만 산책로` 조성

 

철도문화공원 북측부터 지식산업센터 구간에는 단절돼 있던 철도부지에 옛 철길 따라 보행로를 조성해 철도문화공원에서 끊어졌던 보행로가 연결되면서 또 하나의 통행로가 완성돼 공원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불편을 대폭 개선했다.


보행로는 너비 8~9m로 많은 이용자가 여유롭게 걸을 수 있으며 야간 통행에도 불편함이 없도록 조명시설을 설치해 한층 편안한 산책 환경을 제공하고 있어 개통과 함께 시민들에게 각광을 받고 있다.


진주시는 430m의 보행로를 따라 봄, 여름, 가을 각 계절마다 유채, 해바라기, 코스모스 등을 식재해 다양한 분위기의 꽃길을 조성, 사계절 내내 감성 충만한 산책로로 조성했다.


보행로는 철도문화공원~지식산업센터~옛 망경지하차도를 잇는 전체 길이 1천438m로, 과거를 회상하며 새로운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아름다운 산책로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시민과 함께하는 철도문화공원 페스티벌.

 

도심공원 지평 넓히는 철도부지 재생프로젝트 `순항`

 

철도문화공원 인근에는 철도부지 재생프로젝트가 단계별로 착착 진행되고 있어 더욱 풍성한 자원을 지닌 공원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먼저 진주성 내에 있는 현 국립진주박물관이 철도문화공원 이근으로 이전된다.


진주시와 국립중앙박물관이 국립진주박물관의 이전사업에 대해 2019년 6월 협약을 맺고 2027년 준공 및 개관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국립진주박물관이 이전하면 철도문화공원과 연계한 문화, 학습, 교육, 체험공간을 조성해 원도심 문화ㆍ예술의 기반을 마련하게 된다.


또한 293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옛 진주역 문화거리 조성사업으로 진행 중인 가좌동~진치령터널 자전거도로와 남강변 다목적문화센터를 잇는 사업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문화거리는 철도부지 재생프로젝트 서편 도로 개설과 교통ㆍ보행 서비스 향상의 의미를 넘어 옛 진주역 철도부지와 남강변을 잇는 문화예술이 흐르는 통로가 돼 원도심 활력을 불어넣어 줄 것으로 기대된다.


시민들에게 쾌적한 휴식공간 제공과 함께 철도문화공원, 국립진주박물관, 공립전문과학관, 문화거리 등 전체 프로젝트를 이어주는 연결축이 될 프로젝트의 마지막 단계로 근린공원(도시숲, 시민광장)도 계획돼 있다.


시는 면적 2만4천693㎡의 근린공원으로 계획해 철도문화공원으로 부족했던 어린이놀이터, 박물관과 연계한 다양한 휴식시설, 광장 등을 구상 중이다.


올 하반기 설계용역을 시작해 2027년 상반기 준공 계획으로 도심 공원 조성을 통해 주변 지역에 새로운 생기를 부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황원준 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