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0.10.24 (토)
 http://www.changwonilbo.com/news/179423
발행일: 2017/11/03  김광수 기자
창원 하나님의 교회 "`수확의 계절` 농촌일손 도왔어요"
성도 40여명, 함안 단감 농가서 곶감용 감 수확ㆍ곶감 생산 돕기 봉사

창원 하나님의 교회 성도 40여명은 지난 10월 30일 함안군 함안면 김성건(65) 씨의 200평 규모 과수원에서 곶감용 감 수확 및 곶감 생산을 위해 일손돕기 봉사를 펼쳤다. 사진은 이날 봉사에 참여한 성도들이 수확한 감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힘들지 않아요! 이웃의 농사인데도 잘 익은 열매를 수확하는 기쁨은 저희에게도 그대로 전달되고 있어요. 어려움을 함께 나눌수록 기쁨이 배가 되네요"
 

풍요로운 수확의 계절을 맞아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총회장 김주철 목사)성도들의 손길이 분주해지고 있다.
 

창원회원 하나님의 교회 성도 40여명은 지난 10월 30일 함안군 함안면 김성건(65) 씨의 200평 규모 과수원에서 탐스럽게 익은 곶감용 감 수확 및 곶감 생산을 위한 일손돕기에 나서 사랑의 봉사활동을 실천했다.
 

농장주인 김 씨 부부는 "곶감용 감은 열매가 많고 무게도 있어 수확이 다소 고되다. 제철 수확을 앞두고 일손이 부족해 걱정만 앞섰는데 성도들이 적극 도와주어 너무 감사하다"며 "좋은 품질의 상품을 수확해 농촌지역 홍보와 더불어 농산물 유통에도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성도들은 최근 농촌지역에 가을 농작물 수확시기가 겹치면서 부족한 일손을 돕기 위해 발 벗고 나서고 있다.
 

이날 봉사활동에 참여한 정을선(여ㆍ52) 씨는 "국가의 현대산업이 아무리 발달해도 농업의 중요성은 버릴 수 없다"며 "직장에 다니면 봉사활동할 기회가 많지 않은데 농촌체험으로 보람 있는 일을 하며 농가에도 힘이 되는 것 같아 더욱 기쁨마음으로 일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봉사가 농가의 소득증대에도 도움이 돼 우리 농산물을 잘 지켜나가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하나님의 교회 관계자는 "한 해 동안 농사에 수고하셨는데 가장 중요한 수확철에 일손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는다는 소식을 듣고 미약하지만 일손돕기에 나섰다"며 "이웃사랑은 관심과 배려가 바탕이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농촌의 자생력을 높이고 삶의 질 향상에 일익을 담당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에 앞서 지난 10월 22일 구미 하나님의 교회는 성도 50여명이 의성군 옥산면에서 식용국화 수확에 나서기도 했다.
 

/김광수 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42건)
하나님의교회 아름답습니다 azari148  l  2017.11.03 / 61.254.***.126
봉사활동의 대명사 단체라해도 과언이
아닐겁니다.하나님의교회 성도들 아름답습니다.
함께하는 즐거움 천고마비  l  2017.11.03 / 112.222.***.245
한참 일손이 부족한 이때 참 좋은일 하시네요..
높은 인견비에 수확을 못하고 있었던 농부들에게 많은 감동이 되었을것 같습니다.
조금씩 함께 희생하면 많은 사람을 기쁘게 할수 있는것 봉사의 기쁨인데
하나님의교회는 그런분들만 있는것 같아요.. 가슴이 뿌듯하네요..
좋은기사에 마음까지 따뜻~ 뽀로로  l  2017.11.03 / 175.223.***.98
훈훈한 기사 오랜만인것 같네요~
농촌 일손 돕는라 고생많으셨습니다~
하나님의교회 짱이네요!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김해착한소비
선관위 정치후원금
창녕
김해국제안전도시
bnk경남은행
 기획·특집
 2019 경남사제 Song Song Festival
 경제·IT
 여론조사 샘플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