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2.8.17 (수)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04541
발행일: 2019/02/18  임다율 기자
올해 가장 큰 `슈퍼문` 20일에 뜬다
최소보다 14% 더 커

정월 대보름 맞아 전국 곳곳서 달집 `활활`…부산서도 행사 다채
소방청 "액운 태우고 소원 빌다 불낼라…`풍등 띄우기`도 주의 요망"

작은 달(왼쪽)과 슈퍼문 비교도. /사진제공=한국천문연구원  

 

호두와 땅콩.

 

해운대해수욕장 강강술래 행사. /자료사진 
 

 

올해 가장 큰 둥근달이 20일 밤에 뜬다.
 

18일 한국천문연구원 천문력에 따르면 이른바 `슈퍼문`이 20일 오전 0시 54분에 밤하늘에 걸린다.
 

날짜상으론 정월 대보름 다음 날이다.
 

슈퍼문은 지구와 가장 가까워져 평소보다 더 크게 보이는 달을 말한다.
 

이날 뜨는 달은 올해 가장 작은 둥근달(9월 14일)보다 14%가량 더 커 보일 전망이다.
 

이유는 `망`(望)인 동시에 지구에 가장 가깝게 접근하기 때문이다.
 

망은 달이 가장 둥글게 되는 때를 뜻한다.
 

달은 타원형 공전궤도를 돈다. 지구와 달 사이 거리 차이에 따라 관측 크기도 달라진다.
 

지구와 달 사이 거리가 가까우면 달은 커 보이고 멀면 작게 보인다.
 

당일 지구와 달 사이 거리는 약 35만 7,151㎞다.
 

평균 거리인 38만 4,400㎞보다 3만㎞가량 가깝다.
 

다만 맨눈으로는 실제로 얼마나 커 보이는 것인지 식별하지 못할 수도 있다.
 

관측 관건은 날씨다.
 

하늘에 구름이 낄 것으로 예보됐기 때문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19일에 비가 오다가 오후에 서해안부터 그치기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며 "보름달이 뜨기 시작하는 밤부터 20일 새벽 사이에는 구름 사이로 달을 볼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19일 정월 대보름을 맞아 전국 곳곳에서 행사가 열리는 가운데 부산에서도 해수욕장과 낙동강 변 등지에서 대보름 행사가 열린다.
 

수영구는 대보름 당일 오후 3시부터 광안리해수욕장에서 제23회 수영전통달집놀이를 한다.
 

오후 3시 30분에는 중요무형문화재인 `수영야류`와 `좌수영방놀이` 공연을 펼친다.
 

높이 25m, 지름 10m의 대형 달집을 태우는 행사는 오후 5시 50분께 진행된다.
 

해운대해수욕장에서도 이날 제37회 해운대달맞이온천축제가 열린다.
 

이 축제는 해운대에서 온천욕을 하며 천연두를 치료했다는 신라 진성여왕의 피접 행렬을 재현한다.
 

해운대해수욕장 달집태우기는 오후 5시 41분 달이 뜨는 시각에 맞춰서 한다.
 

달집 앞에 제례 상을 차려놓고 새해 안녕을 기원하고, 영남 유일의 강강술래단인 해운대동백강강술래단이 공연한다.
 

송정해수욕장에서는 달집태우기와 쥐불놀이, 월영 기원제, 지신밟기, 민속놀이 체험 행사가 마련된다.
 

남구 백운포체육공원에서는 높이 20m, 지름 15m 대형 달집이 타오른다.
 

새끼줄에 매단 소원지를 태우고, 부럼 깨기ㆍ전통놀이 체험ㆍ사자탈 놀이ㆍ판굿 등이 펼쳐진다.
 

사상구 낙동강 삼락생태공원에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줄다리기, 윷놀이, 제기차기 민속 경기대회가 열리고, 오후 6시부터 영월기원제, 달집 점화, 대동한 마당이 열린다.
 

이렇듯 정월 대보름 세시풍속 중에는 `불`과 관련된 것이 많다.
 

조상들은 음력 정월 보름날 달이 뜨면 한 해 소원 빌며 달집을 태웠다. 소원을 적어 풍등에 날려 보내거나, 들에서 쥐불놀이하고 지역에 따라 횃불 싸움을 즐기기도 했다.
 

국립민속박물관 이난희 학예사는 "불에는 `정화`와 `밝음`의 의미가 있어 불을 피우는 것은 사악한 것이나 마음속 잡념을 태우고 밝은 날을 맞는 의식"이라며 "보름달을 잘 보기 위해 불을 피우거나, 사람을 모으고 추위를 쫓기 위한 이유도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런 세시풍속을 전통이라고 아무 생각 없이 따라 했다간 자칫 후회할 일이 생길 수 있다.
 

특히 `풍등 날리기`는 매우 신중해야 한다.
 

지난해 8월부터 시행된 소방기본법에는 소방서장 등은 풍등이나 소형열기구를 날리지 못하도록 명령할 수 있고 이 명령에 따르지 않으면 200만원 이하 벌금을 부과하도록 규정한다.
 

2017년 풍등으로 인해 117억원의 재산피해를 낸 고양 저유소 화재 등이 발단이 됐다.
 

풍등으로 인한 화재는 2014년 10건, 2015년 4건, 2016년 4건, 2017년 10건, 2018년 5건 등 최근 5년간 모두 33건이나 발생했다.
 

몇 년 전만 해도 풍등을 띄우는 관광객을 많이 볼 수 있었던 부산 해운대ㆍ송정 해수욕장의 관계자는 "풍등 위험성에 관한 인식이 확대되면서 올해는 풍등 관련 신고가 한 건도 없다"면서 "판매자들을 대상으로 한 집중 계도나 단속이 효과를 거둔 것 같다"고 전했다.
 

쥐불놀이나 달집태우기를 개인적으로 즐기려는 경우도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전국적으로 매우 건조한 날씨가 이어져 화재 위험이 큰 상황이다.
 

부산 소방안전본부의 관계자는 "개인적으로 즐기는 것을 다 막을 수는 없지만, 가급적 안전조치를 한 행사장 등을 이용하면 좋다"면서 "불을 낼 경우 민ㆍ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전국 소방서는 대보름을 전후해 특별경계 근무에 들어갈 예정이다.
 

소방청은 "지표면 풍속이 초속 2m 이상일 때나 공항 주변 5㎞ 이내에서는 풍등을 띄워서는 안 되며 고체 연료 지속 시간은 10분 이내로 제한해야 한다"면서 "풍등을 띄우는 곳은 바람의 영향이 적고 주변에 위험시설이 없는 지역을 골라야 하며 예상 낙하지점에 수거 팀도 배치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쥐불놀이.

 

/임다율 기자 90dada09@changwonilbo.com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밀양의열체험관
사고
창원시정비전
산청힐링음악회
창원컨트리클럽
 기획·특집
 경제·IT
 기상 이야기
 여론조사 샘플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