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19.6.25 (화)
 http://www.changwonilbo.com/news/210915
발행일: 2019/06/12  조윤정 기자
세계적 거장 문신의 예술혼, 밤하늘 수놓다
마산문신미술관, 15일 `문신 아트상품 기획전`ㆍ`불빛조각 야외음악회` 개최

 

창원시립마산문신미술관은 오는 15일 오후 7시 `문신 아트상품(라 후루미)기획전` 및 `불빛조각 야외음악회`를 개최한다.
 

이날 행사는 문신 선생의 작품성을 반영한 아트상품을 지역상공인과 함께 개발ㆍ기획 전시함으로써 지역특산 아트상품 판매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어내고, 음악회를 통해 시민들과 함께 하는 문화공간을 조성하고자 마련됐다.

먼저 오후 7시 문신미술관 제1전시관에서 아트상품 기획전 열림식이 열린다.
 

전시에는 지역상공인 등 14개 업체가 만든 미니어처, 핸드백, 지갑, 열쇠고리, 주얼리, 머그컵, 수건, 넥타이, 머플러 등 140여점의 아트상품이 선보인다.
 

이어 이날 오후 7시 30분 야외조각전시장에서 `불빛조각 야외음악회`가 열린다.
 

60인으로 구성된 경남A&B오케스트라(지휘자 허준ㆍ단장 김강일)는 브람스 교향곡 1번 4악장, 쉰들러 리스트 OST, You raise me up 등 10여곡의 친숙한 음악을 들려준다. 세계적인 거장의 삶을 되새겨보는 조창환의 시 `숨 쉬는 쇠(문신을 생각하며)`도 시낭송으로 만날 수 있다.
 

특히 이번 행사는 문신 선생과 최성숙 명예관장이 세계적인 문신미술관을 창원시민에게 기증(2003년)한 숭고한 뜻을 받들어, 모든 참가자들이 재능 기부로 참여해 의미를 더한다.
 

음악회 제목 `불빛 조각`은 병마와 싸우면서도 새로운 작품에 몰두한 마지막 작품 중 하나인 `불빛 조각`에서 따왔다.
 

1994년 제작된 `불빛 조각`은 문신미술관의 밤하늘을 수놓은 작품 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아왔다.
 

형태를 철근으로 입체화시키고 조명을 달아 어두운 밤 멀리서도 잘 보이게 만든 작품이다. 현재 문신미술관에는 아쉽게도 2점만 남아 있어 향후 복원할 계획이다.
 

문신미술관 관계자는 "합포만이 훤히 내려다보이는 문신미술관에서 열리는 이번 공연은 무료이고 이날부터 23일까지는 오후 9시까지 야간개장도 이뤄지므로 많은 시민들과 함께 문화의 향기를 느끼며,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윤정 기자


조윤정 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기획·특집
 2018 경남사제 Song Song Festival
 경제·IT
 꼭 알아야 될 법률 지식
 여론조사 샘플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의창구 남산로 1번길 8, 동양빌딩 4층(편집국)-5층(경영국)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