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19.10.18 (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15829
발행일: 2019/09/10  채지영 기자
짧은 연휴 NO재팬 여파…국내관광ㆍ숙박업계 올 추석 특수 기대
호텔ㆍ리조트 예약률 지난해 대비↑…관광공사 별도 프로그램 마련

 

올 추석 연휴가 나흘로 비교적 짧고 `NO 재팬` 등 여파가 이어지는 가운데 국내 관광ㆍ숙박업계가 특수를 기대하고 있다.


호텔ㆍ리조트 등 국내 숙박시설은 재빠르게 모객에 나섰고, 관광공사 등 관광업계는 내국인 여행객들을 붙잡기 위한 각종 프로그램을 내놓고 있다.


지난 9일 국내 일부 유명 호텔ㆍ리조트 등에 따르면 올 추석 연휴 객실 예약률이 지난해보다 눈에 띄게 증가했다.


부산 해운대 한 5성급 호텔은 연휴인 12일부터 오는 15일 일일 평균 객실 예약률이 지난해 연휴보다 20% 가량 높다고 소개했다.


이 호텔 관계자는 "추석 연휴가 비교적 짧아 외국보다는 국내 관광을 선호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일본 여행 보이콧 움직임도 영향을 미친 것 같다"고 말했다.


설악 한화리조트, 대명 델피노 골프&리조트 등 강원 설악권 리조트 대부분도 연휴 동안 객실 예약이 거의 다 완료된 상태다.

제주 서귀포 소재 해비치 호텔앤드리조트가 마련한 추석 맞이 패키지 상품은 지난해보다 2주 가량 빨리 판매돼 완판을 앞두고 있다.


제주도관광협회는 이번 연휴 약 19만명이 제주를 찾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지난해 닷새간의 추석 연휴 중 9월 23∼26일 입도객(17만 7,327명)보다 7.1% 늘어난 수치다.


경주 보문단지에 객실 290여개를 둔 A 콘도의 연휴 객실 예약률도 오는 12일 85%, 13일 90%, 14일 85% 등으로 지난해보다 10% 정도 높게 나타났다.


콘도 관계자는 "이번 연휴가 지난해에 비해 짧고 최근 일본 여행 자제 분위기에 힘입어 국내 여행으로 발길을 돌리는 여행객이 늘어났다"고 분석했다.


연휴 기간 강원 동해항에서 울릉도와 독도를 잇는 바닷길에도 관광객들이 몰릴 것으로 보인다.


동해지방해양수산청에 따르면 해당 기간 동해항을 이용할 관광객은 1만 6,600여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동해해양수산청 관계자는 "올 추석 연휴 울릉도와 독도를 찾는 여행객이 몰릴 것으로 보고 항만 운영 특별대책을 가동한다"고 말했다.


이런 분위기를 반영하듯 관광공사 등은 연휴 기간 내국인 관광객들을 붙잡기 위한 각종 프로그램을 내놓고 있다.


부산관광공사는 연휴 첫 날인 12일부터 `올가을 부산에 가면`이라는 주제로 각종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관광객들은 감천ㆍ비석문화마을, 초량 이바구길 등 부산 산복도로를 구석구석 걸으며 가을 정취를 만끽할 수 있다.


부산을 대표하는 관광지인 해운대ㆍ송정ㆍ다대포 해수욕장, 수영만 요트경기장에서는 가을 바다를 누비며 서핑, 요트 등 5개 종목 체험이 가능하다.


한국관광공사 광주전남지사는 캠핑 명소로 알려진 전남 해남 오시아노 관광단지에서 연휴 둘째 날인 오는 13일부터 15일까지 캠핑 페스티벌을 연다.


전문 마술사의 마술쇼, 송편 만들기 체험, 보물찾기 놀이, 캠핑용품 100원 경매 등 다채로운 무료 프로그램도 관광객들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 경남 김해가야테마파크, 경기 용인 한국민속촌 등 전국 각지에서도 추석 맞이 특별 행사를 연다.


국내 관광업계는 추석 특수를 노리지만 일본 여행은 이번 연휴에도 여전히 시들할 것으로 보인다.


에어부산에 따르면 이번 연휴 부산∼일본 노선 평균 예약률은 30∼45% 수준에 그쳤다.


지난해 같은 기간 탑승률이 80∼90% 수준인 점을 고려하면 실제 탑승률이 큰 폭으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에어부산은 국내 여행객들이 일본 여행 보이콧 영향으로 동남아 등지로 발길을 돌리거나 국내 여행을 선호하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지난 8월 말 여행ㆍ숙박앱 여기어때와 구인ㆍ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2,570명을 상대로 공동 조사한 결과 올 추석 연휴 국내 여행을 준비한다는 응답자는 84.1%로 해외여행 15.9%보다 5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채지영 기자

apdl814@changwonilbo.com

 

올 추석 연휴는 나흘로 비교적 짧고 `NO 재팬` 등 여파가 이어져 국내 관광ㆍ숙박업계의 특수가 기대된다.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밀양8경
경상남도생활체육대축전
국화축제
 기획·특집
 2019 경남사제 Song Song Festival
 경제·IT
 꼭 알아야 될 법률 지식
 여론조사 샘플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의창구 남산로 1번길 8, 동양빌딩 4층(편집국)-5층(경영국)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