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19.11.19 (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17333
발행일: 2019/10/14  창원일보
[권영수 칼럼]
문 대통령, 국민 쓴소리 새겨 정책 전환하길

창원 참사랑봉사회 회장
마산운수㈜ 관리상무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도 3년차가 지났다.


문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국민이란 단어를 27번이나 언급했다.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다짐한뒤 그 실천 방안으로 청와대 직원들과 마주보며 커피를 마시며 걸어가기도 했다. 퇴근길에는 시장에 들러 마주치는 시민들과 격의 없는 대화를 나누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역시 문재인은 민심을 읽을 줄 아는 서민적인 대통령이라는 평가로 최대 지지율 75~78%까지 끌어 올리기도 했다.


그러나 집권 1년이 지나고부터 초심(初心)에 품었던 그런 모습은 사라져 가고 지금은 집권 3년차가 지나고 있지만 지지율 최악인 41.6%까지 추락되고 있다. 그것은 국민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민심을 배반했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후보 시절인 2017년 2월 방송에 출연해 "국민들이 대통령에게 물러나라고 촛불 집회를 하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개혁도 손을 꼭 잡고 가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이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속도를 늦추고 설득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면서 "만약 그런 일이 있다면 광화문 광장에 나가 시민들 앞에 서서 끝장 토론이라도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대통령 후보 시절에 품었던 현실과는 정반대 쪽으로 가고 있다. 문 대통령은 개혁의 깃발을 내걸고 일방통행, 즉 제왕(帝王)적인 국정운영을 해오고 있다는 말이 나돌고 있다.


지난 3일 국경일인 개천절에 이어 9일 한글날에도, 12~13일 주말에도 서울 광화문에는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 집회가 열렸다. 일부 모 단체에서는 수많은 사람들이 모인 가운데 문 대통령 하야(下野) 주장까지 계속 나왔지만 대통령의 메아리는 들리지 않는다. 그러나 길 건너 조국을 수호(守護)하는 서초동 집회만 쳐다보며 대통령도 나라도 반쪽으로 갈라진 형태가 된 줄을 아직도 느끼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 지금 광장에선 조국 장관 진퇴를 넘어 공정과 불평등, 세대문제, 검찰개혁, 언론개혁 등 숱한 문제가 쏟아지고 있다. 1980년대는 반독재와 2016년에는 박근혜 탄핵 촛불이 여론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은 집회였다.


그러나 지금은 대규모(大規模)의 대결적(對決的)인 집회가 진행되는 것으로 보인다. 그래서 시민 대 시민의 대결 구도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이런 와중에 여ㆍ야 정당 지도부 대표 들은 우리 쪽이 얼마 모였는데 그쪽은 몇 분의 일도 안 된다고 자랑을 하고 있는 것 같다. 참으로 어이 없는 일이다. 여ㆍ야가 서로 협치(協治)해 장기 집회를 조기에 마무리 할 수 있도록 설득을 해야 할 정치인들이 오히려 그들을 선동(煽動)하듯이 길거리에서 떠들고 있다. 그들은 과연 진정한 국민을 위한 국회의원 자격이 될 사람인가라고 묻지 않을 수 없다. 서초동의 사람도 광화문의 사람도 모두 대한민국 국민이다.


어느 쪽이 더 많이 나왔다며 참가 인원 수를 따지는 건 편 가르기 식일 뿐이다.


광화문 집회에 참가한 국민들은 조국 일가의 특권(特權)과 반칙(反則) 그리고 그것을 감싸는 대통령에 분개(憤慨)한 것이다. 전국에서 많은 시민들이 상경해 조국 퇴진이라는 목소리가 나라 전체에 메아리 치고 있는데 문 대통령은 아직도 상황 판단이 잘 안 되는지 눈과 귀를 막고 있다. 다수(多數)의 국민은 "상식대로 해야 이득을 보는 세상을 만들겠다"던 대통령이 약속을 저버리고 있어 문 대통령을 지지했던 국민들마저 등을 돌리고 있다. 광장의 수많은 사람들의 조국 퇴진과 조국 수호라는 목소리가 온 나라를 시끄럽게 하고 있다. 과연 어느 쪽이 맞는지 그 답은 바로 국민들의 민심에 나와 있다.


이에 대해 정치인과 문 대통령께 국민을 대신해 한 마디 하고 싶다. 여ㆍ야 정치인들은 나라의 안의와 국민들의 안전과 삶의 질을 위해 감시(監視)하고 고민해야 할 사람들이다. 길거리에서 삭발(削髮)을 하고 집회를 선동하듯이 나라를 어지럽게 하는 것이 정치인이 아니라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더이상 오만(傲慢)과 독단(獨斷)을 버리고 국민의 쓴소리를 경청해 민심을 살펴 나가야 한다. 이 세상 천하를 누리고 있는 대통령도 국민 위에 군림(君臨)할 수 없는 게 헌법(憲法)이 제시하는 첫 번째이다. 대통령은 취임 때 헌법을 성실히 수행해 나가겠다고 선서(宣誓)를 해 왔다. 그런데도 헌법을 제대로 지키고 있는지 묻지 않을 수없다.


민심(民心)은 천심(天心)이라는 말이 있다.

 

몇몇 전직 대통령들은 이를 외면하고 오만방자(傲慢放恣)한 독단적인 행동으로 퇴임 후 불행한 전철을 밟고 갔다는 것을 모를 리가 없을 것이다.


이제 문 대통령 출범한지도 절반 이상 지나가고 있다.


지금부터라도 오만과 독선을 버리고 진정으로 나라와 국민을 위한 정치를 펼쳐 퇴임 후 존경받는 대통령이 됐으면 하는 마음은 국민 전체의 바람일 것이다.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송년콘서트
밀양8경
 기획·특집
 2019 경남사제 Song Song Festival
 경제·IT
 꼭 알아야 될 법률 지식
 여론조사 샘플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의창구 남산로 1번길 8, 동양빌딩 4층(편집국)-5층(경영국)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