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19.12.8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18332
발행일: 2019/10/30  김인교 기자
함안 아라가야 왕궁 추정지 토성벽 정교한 축조기법 드러났다
일정한 간격으로 놓은 목재 8개 확인

`함안 가야리 유적 토성벽`. 사진에서 붉은색 선이 성을 쌓기 위해 놓은 나무인 횡장목이고, 파란색 원은 목책 흔적이다. /사진제공=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는 함안 아라가야 왕궁으로 추정되는 함안 가야리 유적(사적 제554호) 발굴조사를 통해 5세기 말∼6세기 초에 조성한 것으로 짐작되는 토성벽에서 지름 10∼15㎝, 길이 약 4.8m인 목재 8개가 60∼80㎝ 간격으로 설치됐다는 사실을 파악했다고 30일 밝혔다.
 

성벽을 가로질러 놓은 이 횡장목(橫長木)은 길이가 약 6m에 이르는 중심 토루(土壘ㆍ굴착 공사에서 특정 부문의 지지물)의 약 60∼70㎝ 깊이에서 나타났다. 이와 함께 토루 내외곽에 횡장목과 유사한 간격으로 열을 지어 박은 나무기둥인 영정주(永定柱) 흔적도 나왔다.
 

영정주와 횡장목은 흙을 시루떡처럼 차곡차곡 다져가며 쌓아 올리는 판축기법으로 성벽을 조성할 때 사용하는 부재다.
 

백제 유적인 부여 부소산성에서도 이러한 나무 구조물이 확인됐는데, 가야 지역 토성벽에서 발견되기는 처음이라고 연구소는 강조했다.
 

양숙자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 학예연구실장은 "중심 토루는 다섯 차례에 걸쳐 순차적으로 흙을 다졌는데, 그 과정에서 여러 개의 횡장목이 영정주와 묶여 설치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연구소는 중심 토루에서 성토(盛土ㆍ성질이 다른 흙을 번갈아 쌓는 기술) 방법이 확연하게 차이 나는 선을 찾아냈다. 이는 아라가야 사람들이 구간을 나눠 성을 조성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양 실장은 "판축기법은 토성을 쌓을 때 단순히 흙을 부은 것이 아니라 정교한 방법으로 토목공사를 했다는 것을 뜻한다"며 "축조 방법과 폭 20m, 높이 8.5m라는 규모를 보면 가야리 유적이 아라가야 왕궁일 가능성이 한층 커졌다"고 말했다.

이어 "이 지역에 대한 기초조사와 중장기 조사 계획을 수립해 체계적으로 연구를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인교 기자


김인교 기자 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김해 배너
창녕 부곡
창원시청 배너
송년콘서트
 기획·특집
 2019 경남사제 Song Song Festival
 경제·IT
 꼭 알아야 될 법률 지식
 여론조사 샘플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의창구 남산로 1번길 8, 동양빌딩 4층(편집국)-5층(경영국)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