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19.12.7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20184
발행일: 2019/12/02  조윤정 기자
경남도의회, 여야 예결위원장 자리싸움 끝냈다
2021년 교육청 본예산 예결위원장 한국당 의원으로 선출
차기 의회에서도 상호존중ㆍ협력정신 이어가기로 협약

경남도의회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단이 2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도청과 도교육청 본예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 선출과 관련한 협약서를 체결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경남도와 도교육청 본예산을 심사할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두고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간 자리싸움이 끝이 났다.
 

두 당 원내대표단은 2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경남도의회 교섭단체 간 협약서`를 체결하고 한 달여간의 자리싸움을 봉합했다.
 

두 당은 협약서에서 "2021년도 도교육청 본예산 예결위원장은 한국당 의원으로 선출하고, 그 이후 본예산 예결위원장 선출은 그때의 교섭단체 대표들에게 위임한다"고 합의했다.
 

이어 "본예산 예결위원장 선출 문제는 차기 의회에서도 상호존중과 협력 정신을 이어가기로 한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예산 심사 차질이 우려됐던 내년도 도청과 도교육청 본예산 예결위 심사는 당초 일정인 5일부터 정상적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2일부터 상임위 예비심사가 시작돼 내년도 도청ㆍ도교육청 본예산 예결위원장은 모두 민주당에서 맡는다.
 

앞서 두 당은 내년도 본예산 예결위원장 자리를 두고 지난달 초부터 자리싸움을 벌여왔다.
 

민주당은 한 해에 발생하는 도청ㆍ도교육청 소관 예결위원장 자리 9개 중 3개는 양보하겠지만 정책 전반을 결정할 본예산 예결위원장 자리는 다수당으로서 내줄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한국당은 상생과 협치의 정신을 살려 본예산 예결위원장 자리를 하나씩 나눠 맡아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양보 없는 두 당의 자리싸움 탓에 지난달 있었던 도청ㆍ도교육청 소관 올해 마지막 추경예산안 심사ㆍ처리가 줄줄이 파행을 겪었다.
 

한국당 의원 전원이 예결특위와 본회의에 불참했기 때문이다.
 

이를 두고 언론과 정당 등을 중심으로 비판이 고조되자 두 당은 추경예산안이 반쪽 처리된 직후인 지난 11월 27일 오후부터 공식ㆍ비공식 협의에 들어간 바 있다.
 

류경완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번 일을 계기로 대화와 타협을 위한 분위기가 성숙했고 여야가 협치하는 뜻을 모으게 됐다"며 "앞으로 소통하고 사랑받는 도의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훈 한국당 원내대표는 "(여야 간 예결위원장 선출 다툼) 구도가 도의회에서 처음 있는 일이어서 진통이 있었다"며 "이런 과정에서 도민께 소란스럽게 해드린 점은 너그럽게 이해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도의회는 특위 회의실에서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열어 내년도 경남도교육비특별회계 세입ㆍ세출 예산안 종합심사를 위한 예결위 위원장에 더불어민주당 남택욱(창원4) 의원을 선출했다.
 

부위원장으로는 자유한국당 성낙인(창녕1) 의원이 선임됐다.
 

도교육청 소관 예결위는 5일부터 9일까지 내년도 도교육청 세입ㆍ세출 예산안에 대해 종합심사를 한다.
 

남 위원장은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심도 있는 예산안 심사를 통해 경남교육청의 교육 재원이 건전하고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윤정 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김해 배너
창녕 부곡
창원시청 배너
송년콘서트
 기획·특집
 2019 경남사제 Song Song Festival
 경제·IT
 꼭 알아야 될 법률 지식
 여론조사 샘플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의창구 남산로 1번길 8, 동양빌딩 4층(편집국)-5층(경영국)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