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0.8.9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32333
발행일: 2020/07/09  창원일보
NC `대도 검거` 1등…`발야구` 선두주자 삼성ㆍ롯데ㆍkt
시즌 전체 도루는 지난해 비슷한 경기 수 대비 14% 감소

지난 5월 23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 7회 초 2사 1, 3루에서 더블 스틸을 시도한 한화 3루 주자 호잉이 홈에서 NC 포수 양의지의 블로킹에 막혀 아웃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뛰는 자와 잡는 자의 대결이 무더위와 함께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kt wiz는 8일 KIA 타이거즈와의 방문 경기에서 `발 야구`로 승리를 낚았다.
 

0-1로 뒤진 2회 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배정대가 안타를 치고 나가 2루를 훔쳤고 박경수의 적시타 때 홈을 밟아 간단히 동점을 이뤘다.
 

조용호도 3-1로 앞선 5회 1사 후 볼넷으로 걸어 나간 뒤 2루 도루에 성공했고 멜 로하스 주니어의 안타 때 홈을 밟아 4-1로 점수를 벌렸다.
 

4-3으로 쫓긴 7회 1타점 3루타로 기세를 올린 심우준은 황재균의 스트라이크아웃 낫아웃 때 KIA 포수 한승택이 1루로 공을 던진 사이 기민하게 홈으로 쇄도해 사실상 쐐기를 박았다.
 

kt는 올해 팀 도루 40개를 기록해 삼성 라이온즈(49개), 롯데 자이언츠(41개)에 이어 이 부문 3위를 달린다.
 

허삼영 삼성 감독의 `뛰는 야구` 방침에 따라 삼성 타자들은 누상에 나가면 쉼 없이 훔친다.
 

구자욱ㆍ김상수(이상 7개), 박해민ㆍ김지찬(이상 6개), 타일러 살라디노(5개) 등 뛸 수 있는 선수가 즐비하다.
 

롯데도 민병헌(9개), 안치홍(8개), 딕슨 마차도(6개)가 호시탐탐 2루를 노린다.
 

곧바로 득점권 기회를 만드는 도루는 득점에 이르는 중요한 루트 중 하나다. 투수와 포수의 심리를 흔드는 효과가 대단하다.  
 

도루할 선수가 많다는 건 팀의 큰 자산이자 상대방을 압박하는 위협적인 무기다.
 

8일 현재 시즌 273경기에서 나온 도루는 328개로 지난해 270경기의 380개보다 14% 줄었다. 대신 희생번트는 지난해 150개에서 올해 165개로 늘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특수한 시즌이라 더욱더 부상을 더 경계해야 한다는 점 탓에 도루가 준 것으로 보인다.
 

무더위에 중장비를 걸치고 게임을 뛰는 포수들은 더욱더 피곤하다.
 

도루 허용 책임을 온전히 포수에게만 물을 수 없지만, 도루 저지율이라는 냉혹한 지표는 포수에게만 해당한다.
 

현재 도루 저지율 1위는 4년 총액 125억원의 몸값을 자랑하는 양의지(NC 다이노스)로 58.5%라는 압도적인 기록을 냈다.
 

양의지는 292⅔이닝 동안 마스크를 쓰고 7차례 도루를 허용하고, 10번이나 주자를 잡았다.
 

2위도 같은 팀의 김태군(44.4%)이다. 9번 중 4번 도루를 저지했다.
 

NC가 선두를 질주하는 데에는 안방을 견고하게 지키는 `포도대장` 둘의 공헌도도 크다.
 

10개 구단 주전 포수로 한정하면 도루 저지율 30%를 넘는 이는 양의지와 강민호(삼성ㆍ39.1%), 김준태와 거의 비슷하게 출전하는 정보근(롯데ㆍ38.1%) 등 세 명에 불과하다.
 

둘이 합쳐 12번만 도루를 허용한 NC와 달리 최하위로 처진 SK 와이번스와 한화 이글스는 각각 52번, 51번이나 도루를 허용해 경기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다.
 

한화 포수 최재훈은 10개 구단 포수 중 가장 많은 12번이나 도루를 잡았지만, 역시 가장 많은 39개를 허용해 도루 저지율은 23.5%에 불과하다.
 

포수들의 부상으로 고전 중인 SK는 이재원, 이흥련, 이홍구, 이현석 등 4명을 안방에 기용했다.
 

이들이 합작한 도루 저지 횟수는 13회에 그쳤다.
 

사정이 이러니 8개 팀은 SK나 한화를 만나면 자연스럽게 뛸 수밖에 없다.
 

키움 히어로즈와 롯데는 소속팀 포수들이 많이 허용한 도루를 타자들이 그 이상으로 훔쳐 상쇄한다.
 

중위권 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기동력에서 가장 위태로운 팀은 KIA다.
 

팀 도루가 17개에 그칠 정도로 박찬호, 김호령을 빼곤 뛸 선수가 보이지 않는다. 게다가 주전 포수 한승택의 도루 저지율은 18.8%로 낮다.

 

/연합뉴스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김해가야테마파크
거창군
사천시설관리공단
김해 푸르지오 하이엔드
김해시청일자리
bnk경남은행
 기획·특집
 2019 경남사제 Song Song Festival
 경제·IT
 여론조사 샘플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