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1.10.16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58275
발행일: 2021/09/28  김인교 기자
"물 위 하늘 위 시원하게 누빈다" 활력 넘치는 체험 명소 `함안 입곡군립공원`
코로나19 스트레스 기분 좋게 날려보낸다
짙푸른 녹음 속 유유자적 뱃놀이 `아라힐링카페 무빙보트`
페달 밟아 물 위 건너는 하늘자전거 `아라힐링사이클`

함안의 사계절 명소 입곡군립공원에서 단풍은 기본, 물과 하늘을 달리는 다이내믹한 체험으로 신나는 즐거움을 누린다. 사진은 아라힐링사이클&바이크.

 

큰 호흡으로 들이켜는 맑은 공기가 그립다. 부지런히 몸을 움직여 선선한 가을날을 맞으러 간다. 입곡군립공원은 제철이 따로 없는 함안의 사계절 명소다. 그 곳에서 가슴 뛰는 가을맞이를 해보자. 단풍은 기본, 물과 하늘을 달리는 신나는 즐거움을 누린다. 자, 오늘은 다이내믹한 입곡군립공원 체험이다. /편집자주 

 

아라힐링카페(무빙보트) 계류장.

 

 아라힐링카페 무빙보트 "신선놀음이 따로 없네"

 

입곡군립공원의 주인공은 입곡저수지다.
 

일제강점기 때 농업용으로 만들어진 입곡저수지는 계곡물을 막아 만든 인공 저수지여서 심신유곡의 풍치를 그대로 가지고 있다. 입곡공원길 도로를 제외하곤 저수지 가장자리는 모두 자연상태 그대로다.

 

저수지는 적당히 오르내리는 둘레길로 빙 둘러쳐져 있어 여름기운 남은 짙푸른 녹음 속으로 걷는 사람들의 모습이 언뜻언뜻 보인다. 수심 5~9m 저수지는 산 그림자와 흰구름 둥실 뜬 하늘을 담고 고요하게 흔들린다.
 

그 고요함 속에 시선을 확 끄는 시설물이 있다. 알록달록 지붕을 인 무빙보트다. 역시 컬러풀한 보트 계류장은 산중 공원의 고요함에 화사한 생동감을 불어넣는다.
 

무빙보트는 오늘 체험 목표물 중의 하나다. 정식 명칭은 `아라힐링카페`.

 

아라힐링카페(무빙보트).
아라힐링카페(무빙보트) 체험 중인 어린이.

 

화려한 조명에 싸여 시끌벅적 즐기는 도심 호수공원의 무빙보트와 확연히 다른 분위기다. 계류장 건너편 소나무 숲에는 백로 한 마리가 고고하게 앉았다. 무빙보트가 떠있는 저수지 이 편과 소나무 숲 그림자 그윽한 저수지 저 편이 다른 세상 그림을 그리고 있는 듯하다. 
 

구명조끼 착용 후 간단한 운전법을 듣고 보트에 오른다. 한 사람이 보트 운전을 맡고 나머지는 즐기기만 하면 된다. 가운데 고정 테이블은 간식과 음료 정도는 충분히 감당할 수 있는 크기. 계류장을 떠나자 물 위의 세계가 전개된다.
 

고요함의 극치다. 섬유강화플라스틱 재질의 보트 몸체는 부드럽게 부딪히는 물결에 찰랑찰랑 맑은 소리를 낸다. 보트에는 블루투스 스피커가 설치돼 있지만 음악이 따로 필요 없다. 왁자지껄하던 일행들이 입을 다물고 뱃전에 부딪치는 물소리에 귀를 기울인다. 가볍게 부는 바람이 더없이 상쾌하다. 1회 승선시간 30분이 수면 위로 유유히 흐른다. 무빙보트의 이름이 왜 `아라힐링카페`인지 수긍이 간다. 신선놀음이 따로 없다. 뱃놀이다.
 

부표로 표시된 운항가능구역은 3만 9,415㎡. 시속 3㎞의 보트 속도로 다 돌아보겠다는 생각은 안 하는 게 좋다. 승선시간 30분은 머릿속을 비우고 멍하니 수면을 응시하는 `물멍`만으로도 금세 가버린다. 간식에 차 한 잔이라면 말할 것도 없다.
 

계류장으로 돌아가며 시선을 멀리 두면 저수지 위 하늘을 가로지르는 자전거가 눈길을 끈다. 진작에 타고 싶었던 하늘자전거, `아라힐링사이클`이다.         

 

아라힐링사이클.

 

 아라힐링사이클 "하늘을 달린다. 이런 상쾌함 처음이야"

 

입곡군립공원의 하늘자전거, `아라힐링사이클`은 따끈따끈한 신상이다.
 

지난 6월말 개장해 코로나19 여파로 개장과 휴장을 번갈아 하면서 정말 운 좋은 사람만이 탑승에 성공했다. SNS로 소문이 나면서 벼르고 벼르던 체험객들이 탑승타워에 올랐다.
 

`아라힐링보트` 계류장을 내려다보는 탑승타워는 14m 높이. 아래서 볼 때는 만만했는데 위에서보니 후덜덜한 높이다. 안전모를 쓰고 안전장치 체결한 후 자전거에 오르자 친절한 운영진이 잘 가라고 등을 떠밀어준다. 그 순간 와락 물 위로 떨어지는 듯한 스릴감.
 

자전거는 저수지 양쪽 타워 사이에 걸린 와이어 위를 굴러간다. 동력은 탑승자의 다리 힘이다. 열심히 페달을 밟아 물 위를 건넌다. 편도 거리는 255m.
 

아라힐링사이클&바이크 탑승타워.

아라힐링사이클&바이크.

 

출발선에서의 떨림은 저수지 한가운데를 달릴 즈음에는 상쾌함으로 변해 있다.
 

건너편 반환타워에서 핸들을 틀어 되돌아올 때는 아쉬운 마음이 들 정도다. 처음 경험하는 짜릿함, 저수지 하늘 위로 높다란 웃음소리가 퍼져나간다.
 

하늘자전거 탑승시간은 약 10분. 4개 라인이 운영 중이어서 동행과 동시 탑승도 가능하다. 그렇다고 하늘자전거로 경주할 생각은 말고. 수면에 비치는 자전거, 이런 때 아니면 언제 타볼 수 있을까? 연인과 함께라면 잊지 못할 추억 만들기로 도전해볼 만하다.
 

아찔한 높이와 자체생산 다리 힘 동력 때문에 자신이 없다면 8m 높이에서 전동장치로 움직이는 `스카이바이크`를 타면 된다.
 

`스카이바이크`는 총 120㎏ 내에서 2명이 함께 탈 수도 있다. 그래서 어린이 동반 체험객에게 인기다.
 

편안한 탑승감 덕분에 노약자도 도전해볼 수 있다.
 

둘 다 타본 사람들은 스카이바이크는 `놀이기구`라고 입을 모은다.
 

손 하나 댈 일이 없다. 반환타워에서도 둥글게 반원을 그리며 돌아 나간다.
 

아라힐링사이클.

 

하늘자전거에 앉아 멀리 떠있는 `아라힐링카페` 무빙보트를 향해 `야호`를 외친다. 계곡을 울리는 `야호` 소리가 수면에 부딪쳐 되돌아온다.
 

무빙보트와 하늘자전거를 한자리서 즐길 수 있는 곳은 여기 `입곡군립공원` 뿐이다. 코로나 스트레스 기분 좋게 날릴 수 있는 방법을 찾는다면 강추할 만한 곳이다.  
 

아라힐링카페(무빙보트)는 4인 기준 30분에 2만원, 1시간에 3만원이며 4인 초과 시 1인당 5,000원이 추가된다.
 

아라힐링사이클 & 스카이바이크는 1회 1만 5,000원이고 스카이바이크는 2인 탑승 시 2만원이다.
 

다양한 체험 시설 운영시간은 오전 10시~오후 6시이며 이용 문의는 입곡군립공원(055-580-4592~3)으로 하면 안내 받을 수 있다.
 

단 함안군민ㆍ국가유공자ㆍ장애인ㆍ기초생활수급자ㆍ한부모가족 등은 20% 할인되며 무빙보트 이용 후 사이클 이용할 경우 20% 할인이 적용된다.

 

함안 = 김인교 기자 kig@changwonilbo.com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창녕 따오기
창원신화더플렉스시티
경상남도체육회
산청동의보감촌
합천
창원사회적거리두기
밀양팜
 기획·특집
 경제·IT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