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2.9.28 (수)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60277
발행일: 2021/11/01  김광수 기자
창원시, 창원박물관 지역사 자료 발굴 본격화
창원 동래정씨 가문 소장유물 경남도 문화재 지정 신청

창원팔경동 및 묵란도 병풍.
 

 

창원박물관(가칭)이 지역사 자료를 수집하기 위한 적극적 행보에 나선다.
 

창원시는 창원박물관 건립사업의 행정절차를 순조롭게 진행해 나가는 한편, 유물수집 등 전시 콘텐츠 확보를 위한 노력도 함께해 나가고 있다고 1일 밝혔다. 
 

이의 일환으로 지역의 역사를 담고 있는 자료들을 조사하고 있는데, 이 과정에서 창원 완암 동래정씨 가문에서 소장하고 있던 유물들을 찾아 문화재 지정 신청으로까지 이어졌다.
 

창원 완암 동래정씨 가문 소장유물은 창원 완암에서 세거했던 동래정씨 가문에서 소장하고 있는 자료로써 고문서, 병풍, 목재함 등 18~20세기 창원 지역의 역사가 담긴 유물이다.
 

특히 18세기 창원 명소들을 유람하며 쓴 시와 1900년대 창원 근처 8곳의 아름다운 경치를 읊고 그려 제작한 병풍 등은 지역에서 찾아보기 어려운 작품이며, 다양한 서신류는 좋은 생활사 자료로써 가치가 있다.  
 

이번 도 문화재 지정 신청은 지역사 자료 발굴 과정에서 문중 자료들을 문화재로 지정받고자 하는 의사를 후손들이 밝힘에 따라 창원박물관건립TF팀에서 신청 작업을 적극적으로 도와 이루어졌다.
 

후손들은 "창원에서 오랫동안 세거하며 육영사업과 독립운동 등에 헌신했던 조상들의 정신이 깃든 자료들이다. 향후 일부 자료는 건립 추진 중인 창원박물관에 기증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이번에 문화재 지정 신청한 29건 49점의 유물들은 향후 도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지정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허성무 시장은 "지역의 역사를 담은 유물을 찾고 이것들이 망실되지 않도록 잘 보존하는 것이 박물관의 기본적인 역할이다. 앞으로도 이렇게 지역사 자료들을 발굴하여 보존할 수 있는 방법을 찾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 시민 여러분도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고 동참해 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광수 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