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2.5.19 (목)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64993
발행일: 2022/01/18  박형인 기자
함양 쿠팡 물류센터 착공 가시권 들다
쿠팡(주) 박대준 대표 군청 방문, 서춘수 군수와 신속한 착공 협의

서춘수 함양군수는 18일 군청을 방문한 쿠팡(주) 박대준 대표를 비롯해 장영철 전무, 채수곤 정책협력팀 상무, 최이규 물류개발팀 상무와 물류센터 조성의 신속한 착공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

 

쿠팡이 함양에서 물류센터 건립과 관련 신속한 착공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함양군은 18일 쿠팡(주) 박대준 대표를 비롯해 장영철 전무, 채수곤 정책협력팀 상무, 최이규 물류개발팀 상무가 군을 방문해 서춘수 군수와 물류센터 조성의 신속한 착공에 대해 협의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서 군수가 쿠팡(주) 본사를 방문해 박 대표를 만난데 이어 최근 연이은 만남을 이어가며 함양 물류센터의 원활한 착공을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쿠팡(주)은 함양읍 신관리 일대 연면적 약 18만 4,175㎡ 부지에 720억원을 투자해 연면적 약 7만 5,710㎡ 규모의 물류센터 1동을 조성할 예정이다.
 

이 곳에 최신식 설비를 비롯해 자체적으로 개발한 물류 소프트웨어와 인공지능(AI), 첨단 물류장비 등을 도입할 계획이다.
 

조성되는 함양 첨단물류센터는 광주와 대구, 김천 등에 건립되는 물류센터의 중앙에 위치해 영호남 지역 물류와 유통의 허브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함양 쿠팡 물류센터 조성사업은 지구단위계획 지정 및 전략환경영향평가 등 물류센터 착공을 위한 각종 행정절차를 진행 중에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서 군수가 낙동강유역환경청을 방문해 쿠팡 물류센터 건립계획을 설명하고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하기도 했다.
 

또 군은 전략환경영향평가를 2월 중 마무리하고 지구단위계획 지정 및 결정을 오는 3월까지 진행해 신속히 착공이 진행되도록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박 대표는 "물류센터 건설과 운영을 통해서 함양군의 지역경제 활성화 등 지역사회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 군수는 "쿠팡 물류센터는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고용창출을 위한 군의 역점사업인 만큼 사업이 조속히 준공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군은 지역소멸 위기를 탈피하고 지속적 성장이 가능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는 등 지리적 우수성을 바탕으로 쿠팡(주) 물류센터 유치 등 물류업과 자동차 부품산업 클러스터 관련 산업의 적극적인 육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쿠팡 예정부지 인근에 국비 100억원을 비롯한 규제특례ㆍ세제 감면의 혜택을 받는 투자선도지구로 선정돼 수동면 함양일반산업단지 내에 투자금액 410억원 규모의 농산물 물류기업 유치 등 다양한 성과를 거둬 향후 물류유통의 중심지로서 부상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박형인 기자


박형인 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