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2.7.6 (수)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70151
발행일: 2022/05/02  박형인 기자
5월에 핀 상고대

 

국립공원공단 덕유산국립공원사무소는 5월에 생성된 설천봉~향적봉 상고대 풍경을 촬영해 공개했다.

 

2일 설천봉~향적봉 일원의 새벽 최저기온이 영하 1.7도까지 떨어지고, 100%의 높은 습도와 초속 10m전후의 바람이 형성되면서 새 순이 돋는 나뭇가지에 상고대가 만들어졌다.

 

상고대는 따듯한 수증기를 머금은 구름이 영하의 기온에 과냉각 되면서 나뭇가지에 생기는 얼음으로 수빙(樹氷. 나무얼음)이라고도 불리는데, 1,400m 이상의 고지대가 17km에 이르는 능선으로 이루어진 덕유산국립공원의 독특한 자연환경 탓에 이른 겨울, 늦은 봄에도 발생한다.

 

구름에 뒤덮인 설천봉에 생성된 상고대.

 

덕유산국립공원 강성민 과장은 “공교롭게도 지난해에도 5월 2일 마지막 상고대가 형성됐는데, 금년도 같은 날 상고대가 형성됐다” 면서 “고지대 기온은 수시로 바뀌므로 여름철 산행에도 바람막이와 우비 등 안전산행 장비를 준비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박형인 기자 사진제공=덕유산국립공원사무소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