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2.10.3 (월)
 http://www.changwonilbo.com/news/275452
발행일: 2022/08/15  박종극 기자
해인사, 20일 건당식 봉행
정행스님 등 9명

법보종찰 해인사(주지 현응스님)는 오는 20일 오후 3시 대적광전 법계탑 마당에 특설법단을 차리고 해인총림 대중과 신도들이 참석해 `화엄종주 무비 대종사 전강전등 건당식`(華嚴宗主 無比 大宗師 傳講傳燈 建幢式)을 봉행한다고 15일 밝혔다.
 

건당식이란 `법의 기치(法幢)을 세운다`는 뜻으로, 스승이 불법을 제자에게 전해주고 제자는 스승으로부터 불법을 이어받아서 자신도 스승이 될 수 있는 자격을 부여받게 된다는 의미다.
 

건당식이 끝나면 스승으로부터 법호(法號)와 의발(衣鉢: 가사와 발우)을 전해 받게 되는데, 이것은 법맥을 이어받았다는 신표가 되는 것이다.
 

이번 건당식에서 건당하게 되는 제자는 금산사 주지 정행스님, 현성정사 주지 마가스님, 해인사 승가대학 학장 보일스님, 해인사 승가대학 학감 법장스님, 해인사 교무국장 해가스님, 대한불교조계종 대전 비구니 청림회 부회장 경조(니)스님, 전 금륜사 주지 도원(니)스님, 보광사 주지 송준(니)스님, 수하사 주지 수하(니)스님 등 9명이다.
 

건당식은 해인사 승가대학 학장 보일스님의 고불문 낭독을 시작으로 전등법사이신 무비 대종사 등단, 헌다, 헌화, 청법가, 무비 대종사 법어, 전등법계 전수 및  교시, 죽비 경책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에 건당하게 되는 제자들은 무비 대종사의 법맥을 이어받게 되는데, 이는 경허성우, 한암중원, 탄허택성, 여천무비로 전해오는 전통 강맥이 정행, 마가, 보일, 법장, 해가, 경조, 도원, 송준, 수하로 이어짐을 의미하는 것이다.
 

해인사 관계자는 "이번 봉행에 신도들의 많은 참석을 바란다"고 전했다.

 

/박종극 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