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3.2.6 (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78640
발행일: 2022/10/28  이인수 기자
진주성 전투 의병장 후손들 촉석루에
참전지역 13개 문화원 관계자들과 충절 계승방안 논의

 

진주시는 지난 26일부터 27일까지 1박2일 일정으로 ‘진주성 전투 순국 의병장 후손 초청 행사’를 가졌다. 

이번 행사는 ‘역사의 강, 평화를 담다’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진주남강유등축제와 개천예술제를 맞이해 7만여 개의 등을 남강에 띄워 선열들의 순국정신을 기리는 한편 그 후손들을 초청해 천년도시 진주의 진면목을 체험하면서 선조들의 숭고한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마련됐다.

진주문화원 주관으로 열린 행사에는 1592년 임진년과 1593년 계사년에 진주성을 지키려다 순국한 충무공 김시민 장군과 진주 창렬사 배향 의병장 후손 들이 초청됐다. 김시민 장군의 후손 김대응 씨(천안)를 비롯해 최경회 장군의 후손 최수현 씨(화순) 고종후 장군의 후손 고영두 씨(진주), 황진 장군의 후손 황운연 씨(남원) 등 진주성 전투 의병장이 참전한 13개 지역 40여 명의 후손들이 참여했다.

선조들의 거룩한 넋이 깃든 진주를 찾은 후손들은 행사 첫날인 26일 먼저 진주 창렬사를 찾아 참배하고 진주성 전투 현장 답사 후 촉석루에서 선조들의 충절과 그 정신을 후세에게 어떻게 계승시킬 것인가 하는 주제로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서는 김시민 장군, 김천일 장군, 최경회 장군, 고종후 장군 후손들이 진주성 전투에서 순국한 선조들의 업적 · 제향과 미래세대의 역할에 대해 발표하고 순국선열의 충절 계승방안에 대한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이튿날인 27일에는 진주성 전투가 가장 치열하게 벌어졌던 진주성 동문에서 선열들을 추모하고 이반성 김준민 장군 신도비, 고종후 의병장 신도비, 정문부 의병장 의 가호서원 탐방, 지수 승산 부자마을 답사가 진행됐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430년 전 진주를 지키려다 장렬하게 순국하신 선열들의 거룩한 정신을 우리 진주 시민들은 항상 본받고 자랑스럽게 생각해 왔는데, 이번에 후손들을 초청해 발전된 우리 시의 모습을 소개하고 또 감사의 마음을 전할 수 있게 돼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진주시와 진주문화원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창렬사 제향의 국가 제향 승격과 진주정신의 핵심인 ‘의로운 정신’을 진주 의병정신 통해 널리 선양할 계획이다. 또 진주가 임란 의병정신의 본향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진주성 전투와 관련 있는 의병도시 간의 네트워크를 구축해 관련 아카이브 구축에 나설 계획이다. 

창원고향사랑
김해상공회의소
합천군
창원컨트리클럽
 기획·특집
 경제·IT
 창간 12주년 특집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