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3.1.27 (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82698
발행일: 2023/01/24   김광수 기자
창원시, 전기차 화재 진압용 ‘이동식 침수조’ 올해 4개 도입
소방본부, 전기차 화재 대응역량 강화…전문가 초빙 교육·훈련도


창원소방본부가 전기차 등 친환경 자동차 화재 발생 때 사용할 전문 진압장비 도입을 추진한다.

24일 창원소방본부에 따르면 화재 차량을 덮어 산소를 차단해 불을 끄는 질식소화포(덮개)는 구비하고 있지만, 전기차 배터리 화재로 인한 폭발 우려 등을 효율적으로 막기 위한 이동식 침수조는 현재 단 한 개도 없는 실정이다.

이동식 침수조는 불이 난 차 주변에 틀을 울타리처럼 둘러쳐 수조를 만든 다음 그 안에 물을 채워 전기차 배터리 열 폭주(thermal runaway)가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장비다.

침수조 틀은 지형에 압착되는 구조여서, 경사진 곳 등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장비 자체가 훼손되지 않는다면 재사용도 가능하다.

창원소방본부는 이르면 오는 3월 안에 성산·의창·마산·진해소방서 등 4곳에 각 1개씩 이동식 침수조를 도입한다는 방침이다.

창원소방본부는 119안전센터별로는 상방 방수관창 27개도 도입할 계획이다. 

상방 방수관창 역시 전기차 화재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진압장비로, 차체 하부로 관창을 밀어 넣어 배터리를 직접 냉각할 수 있는 장비다.

창원시는 이동식 침수조와 상방 방수관창 구입예산으로 현재 4천700만원을 확보한 상태다.

창원소방본부는 친환경 정책에 따른 전기차 보급이 늘어나며 관련 화재도 종종 발생하자 전문 진압장비 도입을 결정했다.

지난해 7월 기준 창원시 자료를 보면 창원에 등록된 전기차는 총 4천158대(승용차·화물차 포함)다.

창원소방본부는 올해 진압장비 도입에 더해 국립소방연구원 등 전기차 전문가를 초빙한 교육과 전기차 특수 진압장비 사용 소방훈련도 지속해서 이어갈 방침이다.

창원소방본부 관계자는 “전기차 화재 대응 역량을 강화해 시민들의 불안을 해소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창원고향사랑
김해상공회의소
합천군
창원컨트리클럽
 기획·특집
 경제·IT
 창간 12주년 특집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