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3.9.29 (금)
 http://www.changwonilbo.com/news/289407
발행일: 2023/06/08  김광수 기자
막말 김미나 창원시의원을 부위원장에?
진보당 “뻔뻔함의 극치” 비판



이태원 참사 막말로 물의를 일으킨 김미나 창원시의원이 최근 창원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선임된 것과 관련 진보당 경남도당은 8일 “국민을 무시하는 뻔뻔함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진보당은 이날 배포한 논평에서 “김 의원은 ‘망언 종합세트’로, 의원의 자질과 자격이 없다는 사실이 만천하에 드러난 인물”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김 의원은 참사로 자녀를 잃은 유가족들을 향해 잔인무도한 망언을 서슴지 않았고 국민적 분노와 사퇴 요구에도 ‘출석정지 30일’이라는 솜방망이 처벌을 받았다”며 “어떻게 이런 인물에게 예결특위 부위원장직이라는 중책을 맡길 수 있다는 것인지 참담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국 김 의원도, 국민의힘도 반성은커녕 시민들을 우롱하고 있다. 창원시의회의 ‘막가파식 정치’에 시민 분노만 커지고 있다”며 김 의원이 의원직을 내려놓을 것을 다시 한번 촉구했다.

김 의원은 지난 5일 열린 제125회 제1차 정례회 1차 예결특위 회의에서 부위원장으로 선임됐다.

김 의원은 이태원 참사 유가족에 대한 부적절한 막말로 각계각층으로부터 거센 비판을 받았지만 지난 1월 국민의힘 의원들 주도로 제명이 아닌 출석정지 30일 징계를 받은 바 있다.

국민의힘 경남도당으로부터는 지난 2월 말 당원권 정지 6개월 징계를 받았다. 징계 의결일(2월 20일)부터 6개월이 지나면 당원권이 회복된다. 



마산국화축제
통영시민의날
창녕부곡온천마라톤대회
의령리치리치
창원의과대신설
김해노선
김해시민안전보험
 기획·특집
 경제·IT
 창간 12주년 특집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