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3.9.29 (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94147
발행일: 2023/09/18  여두화 기자
`전설의 구들` 하동 아자방지 국가문화재 지정 코앞
문화재위, 조건부 가결…의견 수렴 중
`하동 칠불사 아자방 온돌` 명칭 검토

아자방 내부

 
칠불사 아자방지

 

천년을 넘게 이어온 `전설의 구들` 하동 칠불사 아자방지(亞字房址)가 국가지정문화재 지정을 코앞에 두고 있다.
 

18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문화재위원회는 최근 민속문화재 분과 회의를 하동 칠불사 아자방지를 국가민속문화재로 올리는 안건을 조건부 가결했다.
 

아자방지는 한자 `아`(亞) 자 형태의 방이 있었던 터를 뜻한다.
칠불사에 있었던 아자방은 신라 효공왕(재위 897∼912) 때 담공선사가 처음 만들었다고 전한다.
방의 길이는 약 8m로, 방안 귀퉁이 4곳에는 높이가 70㎝인 좌선대가 있어 승려들이 벽을 향해 앉아 참선할 수 있다. 중앙의 낮은 곳에서는 불경을 읽는 공간이자 통로로 쓰였다.
 

높이가 다른 방 구조가 `亞` 자를 닮았다고 해서 아자방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아자방은 우리 고유의 온돌 문화를 볼 수 있는 대표적 공간으로 주목받아왔다.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에 따르면 아자방의 온돌은 처음 만든 이래 1천년이 넘는 동안 한 번도 고친 일이 없이 그 모습을 유지해왔다고 전한다.
특히 불을 넣으면 위아래 온돌과 벽면까지 한참 동안 따뜻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정보에서는 한 번 불을 때면 '한 달 동안' 따뜻하다고 하나, 축조 당시에는 '석 달 열흘' 즉, 100일간 온기가 고루 유지됐다는 이야기도 내려온다.

   

아자방이 있던 건물은 1951년 불에 탄 뒤 초가로 복원했다가 1980년대에 지금의 모습으로 새로 지었다.

문화재위원 다수는 현재 경상남도 유형문화재인 아자방지를 국가지정문화재로 승격하는 방안에는 동의했으나, 지정 명칭과 범위는 추가 논의를 할 예정이다.

명칭은 온돌의 의미를 살려 '하동 칠불사 아자방 온돌'로 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위원들은 아자방이 있는 건물이 과거 불에 탔던 만큼 온돌이 깔린 바닥 윗부분의 구조와 아궁이 형태 등에 대해서도 추후 고증 및 연구가 필요하다고 봤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논의를 통해 지정 명칭을 확정한 뒤 국가민속문화재로 지정 예고할 계획"이라며 "추후 각계 의견을 수렴한 뒤 지정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여두화 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마산국화축제
통영시민의날
창녕부곡온천마라톤대회
의령리치리치
창원의과대신설
김해노선
김해시민안전보험
 기획·특집
 경제·IT
 창간 12주년 특집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