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1.6.14 (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s://www.changwonilbo.com/news/249747
발행일: 2021/04/28  이상규 기자
고성 송학동고분군 발굴조사…`소가야 뛰어난 토목기술` 확인
세계유산등재ㆍ소가야왕도 복원에 다가서는 계기 마련

고성군은 28일 오후 4시 30분 고성읍 송학리 460번지 일원 발굴조사 현장에서 소가야의 중심고분군인 고성 송학동고분군 7호분의 발굴조사 현장 군민공개회를 개최했다.

 

고성군은 28일 오후 4시 30분 고성읍 송학리 460번지 일원 발굴조사 현장에서 소가야의 중심고분군인 고성 송학동고분군 7호분의 발굴조사 현장 군민공개회를 개최했다.


이번 발굴조사는 가야사복원정비사업 및 가야고분군 세계유산등재 준비의 일환으로 유적의 성격과 축조방법을 규명해 향후 정비 방안을 결정하고 세계유산등재의 기반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이뤄졌다.


고분의 하단부에 대한 정밀조사를 통해 석재가 아닌 물성이 서로 다른 토괴(흙덩이)를 이용해 분할 성토(흙쌓기)하는 등 매우 정밀하고 복잡한 방식으로 만들어진 것을 파악했다. 이를 통해 최초로 소가야의 뛰어난 토목기술을 확인했다.


 

이 밖에도 7호분과 바로 인접한 남쪽에서 통일신라기로 추정되는 적심(기둥구멍) 1.8m 내외의 대형 건물지를 발견했다.


건물지에서 출토된 기와와 `松○`이 새겨진 명문토기 등을 통해 고성 송학동고분군 일원이 소가야의 멸망 이후에도 계속해서 이어지는 고성 역사의 타임캡슐임을 확인했다.


군 관계자는 "지난해 12월에 시작된 고성 만림산토성의 발굴조사와 이번 발굴조사를 통해 고성 송학동고분군이 세계유산등재, 소가야왕도 복원에 한발 더 다가서는 계기가 될 것이다"며 "소가야복원사업과 세계유산등재에 군민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했다"고 당부했다.


한편 현장공개회는 코로나19의 확산 예방을 위해 현장 인원을 40명으로 제한해 실시됐으며 이번 현장공개회와 관련된 영상은 고성군 공식 유튜브(Youtube)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상규 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