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1.8.3 (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s://www.changwonilbo.com/news/252303
발행일: 2021/06/09  여두화 기자
하동세계茶엑스포 공식 상징이미지 공개
심벌마크ㆍ마스코트 등 얼굴 확정해 준비 탄력

하동세계차엑스포 십벌마크.

마스코트 `하니`와 `동이`.

 

하동세계차엑스포조직위원회는 엑스포의 시그니처ㆍ마스코트 등 공식 상징이미지(EIㆍExpo Identity)를 확정했다.


공식 상징이미지는 지난 3월 디자인 개발에 착수, 9일 하동세계차엑스포조직위 사무처에서 열린 보고회를 거쳐 최종 확정됐다.


엑스포조직위는 대중성을 갖춘 상징이미지 개발을 위해 온ㆍ오프라인 대국민 선호도 조사 결과를 최우선적으로 고려하는 등 차 엑스포라는 독창성을 갖추기 위해 시각디자인 전문가의 자문을 수차례 받아 완성도를 높였다고 밝혔다.


엑스포조직위 관계자는 "심벌마크는 차밭을 모티브로 발효에 따른 다양한 컬러를 활용하고 층층이 연결된 표현으로 세계차엑스포의 특성과 가치를 표현했다"며 "경남 야생 차밭의 굴곡과 손가락 하트를 연상하는 찻 잎 형상을 강조해 국제행사로서의 보편성을 갖추면서도 특수성을 조화한 형태"라고 강조했다.


이어 "마스코트는 이름을 하동에서 이름을 딴 `하니`와 `동이`로 명명했고 찻잎에서 태어난 아름다운 요정들로 대한민국 차의 우수한 품질과 뛰어난 효능을 알리기 위해 차를 나눠주고 자연환경 보전에 힘쓰는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공식 상징이미지는 엑스포 홍보물을 비롯해 내년에는 도내 행사장 곳곳에서 볼 수 있고 심벌마크와 마스코트는 다양한 엑스포 굿즈에도 활용될 예정이다.


신창열 사무처장은 "하동세계차엑스포의 얼굴인 공식 상징이미지를 확정해 엑스포 홍보, 입장권 도안, 행사장 조성 등 본격 준비에 돌입한다"며 "대한민국이 차 산업 중심지로 우뚝 서고 세계인의 이목을 사로잡을 진화된 볼거리를 선보일 수 있도록 남은 기간 혼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22하동세계차엑스포는 국내 최초 차를 주제로 한 정부가 승인한 공식 국제행사로 `자연의 향기, 건강한 미래, 차(茶)!`라는 주제로 내년 4월 23일부터 5월 22일까지 30일간 하동스포츠파크와 하동야생차문화축제장 등 경남 일원에서 열린다.

 

/여두화 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