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0.6.7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144731
발행일: 2016/04/26  김광수 기자
[현장에서]
전국 최대 철새도래지 `창원 주남저수지` 환경파괴 우려

김광수 /기획특집부장
전국 최대 철새도리지 중의 하나인 창원 주남저수지와 인접해 있는 동읍 월잠리 354-4번지에 신축건물이 들어서게 되면서 지역 주민들과 환경단체의 거센 반발이 일어나고 있다.
 

주남저수지는 2011년 1월에 주남저수지 종합관리 계획에 의해서 관리지역과 완충지역으로 지정돼 지정범위 내에서는 사실상 신축행위가 제한돼 있는 곳이다. 
 

새로 신축되는 이 건물은 지난 2011년 초 주남저수지 종합관리 계획이 수립된 그해 11월에 연면적 360㎡에 2층 철골조로 1종 근린생활 시설 허가가 났다.
 

저수지와 불과 30여m밖에 떨어지지 않은 거리임에도 관리지역과 완충지역에 해당되지 않는 곳으로 지정이 돼 허가가 난 것이다.
 

이에 대해 환경단체와 시민단체는 "창원시가 지향하는 주남호 철새 보호 계획과는 반대되는 행위"라며 "항의방문 등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주남저수지 인근 주민들과 자생단체들은 창원시의 행정에 대해 "이번 건축 행위가 적법하게 이루어진다면 규제에 묶여 재산 권리 행사를 하지 못했던 자신들의 땅에도 적법한 허가를 요구할 것"이라며 기대와 반발이 섞인 반응을 내놨다.
 

창원시 의창구 건축허가과 관계자는 "당시 적법한 절차로 허가가 났기에 때문에 하자가 없다"고 밝혔다.
 

시 환경정책과 관계자는 "요즘은 현장위주로 규제를 하고 있는 상황이며 완충지역이 아니라도 영향을 미치는 곳이 있다"고 말했다.
 

문제가 되고 있는 신축건물 건축대리인은 "2013년에 허가가 나있는 상태로, 구매를 해서 이전의 상황은 모르고 있으며 겔러리와 커피숍을 지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남 저수지 주변의 개발이 이미 포화 상태라는 주장이 제기 되고 있는 가운데 환경수도 창원시의 주남저수지 철새보호 정책과 개발행위의 엇갈림에서 철새 도래지의 생태계를 지키려는 환경단체와 재산권리 행사를 요구하는 주민들과 행정기관인 창원시와의 갈등이 어떻게 전개 될 것인지 많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또한 많은 시민들은 환경수도를 선도하는 창원시가 자연과 철새와 함께 공존하는 청정 창원시가 되기를 바라고 있다.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반도유보라
우방아이유쉘
김해시청일자리
bnk경남은행
 기획·특집
 2019 경남사제 Song Song Festival
 경제·IT
 여론조사 샘플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