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19.10.20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16060
발행일: 2019/09/17  김광수 기자
허성무 창원시장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환영"
17일 국무회의서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확정
창원시, 부마민주항쟁의 정신 되새기도록 릴레이 홍보

허성무 창원시장이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SNS 릴레이 홍보를 하고 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17일 "한국 현대사의 4대 민주화 운동 중 유일하게 국가기념일로 지정되지 못했던 부마민주항쟁의 국가기념일 지정이 국무회의에서 통과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국가기념일 지정은 지난해 11월 시를 비롯해 부산시, 경남도와 각 민주단체, 시민단체가 함께한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범국민 추진위원회 출범을 시작으로 범국민적 서명활동을 전개해 서 59만명의 의지와 염원을 전달한 결실이다.
 

특히 올해는 부마민주항쟁 40주년인 만큼 더 의미 있고 뜻깊은 성과이다.
 

이에 따라 시는 오는 24일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축하식을 비롯해 오는 10월 16일 자유와 민주주의를 꽃피운 부마민주항쟁 40주년을 기념하는 첫 국가기념식을 경남대학교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허 시장은 "국가기념일 지정으로 부마민주항쟁이 재평가되고, 관련자 목소리에 더욱더 귀 기울여 부마민주항쟁의 정신을 계승 발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부마민주항쟁국가기념일 지정과 관련 허 시장은 이를 축하하는 SNS홍보에 나섰다.
 

허 시장은 개인 페이스북에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한 서명운동에 동참해 주신 59만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10월 16일 자유와 민주주의를 꽃피운 부마민주항쟁 40주년을 기념하는 첫 국가기념식을 경남대학교에서 개최할 예정입니다`라는 내용의 게시물을 올렸다.
 

이번 SNS홍보는 릴레이로 이뤄질 예정이다.
 

지목 받은 사람은 24시간 내에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축하 내용이 담긴 손 피켓을 들고 사진을 촬영해 개인 SNS 계정에 업로드하면 된다.
 

허 시장은 허만영 제1부시장과 이현규 제2부시장을 지목했다.
 

시는 국민들이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을 축하하고 부마민주항쟁의 정신을 되새길 수 있도록 오는 20일까지 SNS 릴레이 홍보를 진행할 예정이다.
 

허 시장은 "오늘날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민주주의는 역사 속 그날, 이름 없이 함께한 무수한 영웅들이 만들어낸 것"이라며 "국가기념일 지정 축하 SNS 릴레이 홍보를 통해 그들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부마민주항쟁의 가치를 드높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마민주항쟁은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1979년 10월 16일부터 20일까지 지역 학생을 시작으로 시민들이 힘을 모아 일어났던 시민들의 위대한 역사이다.
 

자유, 인권을 외쳤던 이들의 숭고한 정신은 유신체제를 끝내고 이듬해 5월 광주, 87년에는 6.10항쟁, 오늘날의 촛불혁명으로 이어져 이 땅의 진정한 주인이 민주시민임을 보여줬다. 

 

/김광수 기자


밀양8경
경상남도생활체육대축전
국화축제
 기획·특집
 2019 경남사제 Song Song Festival
 경제·IT
 꼭 알아야 될 법률 지식
 여론조사 샘플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의창구 남산로 1번길 8, 동양빌딩 4층(편집국)-5층(경영국)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