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19.12.14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19287
발행일: 2019/11/17  김광수 기자
창원시 마산합포구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 CCTV 설치 무산
업소 측 "성 산업 종사자, 생존권 보장하라"
시 측 "CCTV 설치 방침에는 변화 없다"

창원시가 마산합포구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 입구에 추진하기로 했던 CCTV 설치가 무산됐다.
 

17일 시와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전 9시 30분께 시는 마산합포구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 입구 좌ㆍ우 양쪽 2곳에 CCTV 3대씩을 설치하려고 했다.
 

시는 CCTV 설치 목적에 대해 성매매 집결지 일대 범죄 예방을 위해서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지만, 지역에서는 사실상 불법 성매매 근절을 위한 신호탄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시는 업소 측이 CCTV 설치 저지에 나설 것을 우려해 이날 현장에 시청과 마산합포구청 공무원 등 200여명을 동원했다.
 

경찰에서도 물리적 충돌을 우려해 200여명을 배치했다.
 

이런 우려대로 시가 CCTV 설치를 위해 입구에 사다리차를 대자마자 업주와 업소 여성 등 60∼70여명은 저지에 나섰다.
 

이들은 사다리차를 가로막고 "우리는 성 산업 종사자다. 생존권을 보장하라"고 외치거나 유사한 내용이 적힌 피켓을 들고 시에 항의했다.
 

업소 관계자들은 CCTV가 설치되면 사실상 집결지 안쪽까지 비추게 돼 유리 안에서 일하는 여성 등의 얼굴을 확인할 수 있어 사생활 침해 우려가 있다고도 주장했다.
 

일부는 시너가 담긴 통을 들고 "분신하겠다"며 자해 위협도 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처럼 업소 측 반발이 이어지자 시는 결국 오전 11시 30분께 철수를 결정했다.
 

이는 지난 10월 30일 CCTV 설치 시도에 이은 두 번째 무산이다.
 

시는 업소 측에 내부 논의를 할 수 있는 시간을 며칠 더 주기로 했다.
 

업소 관계자들은 CCTV 설치 여부를 두고 투표를 거쳐 그 결과를 오는 22일까지 시에 통보할 예정이다.
 

시는 투표 결과를 받는대로 후속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업소 측과 간담회를 여는 등 논의는 이어갈 예정"이라면서도 "시가 CCTV를 설치하겠다는 방침에는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김광수 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경남대
김해 배너
창원시청 배너
송년콘서트
 기획·특집
 2019 경남사제 Song Song Festival
 경제·IT
 꼭 알아야 될 법률 지식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의창구 남산로 1번길 8, 동양빌딩 4층(편집국)-5층(경영국)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