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20.8.12 (수)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http://www.changwonilbo.com/news/231199
발행일: 2020/06/22  박춘성 기자
"언택트 여행, `남해바래길`에서 답을 찾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변화하는 여행

명품 걷는 길 `바래길과 함께하는 이순신 리더십` 팸투어 성황
포스트 코로나 시대 살아가는 국민들에 전하는 `힐링 메시지`

남해군은 지난 15ㆍ16일과 20ㆍ21일 두 차례에 걸쳐 (사)한국여행작가협회 회원 40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던 `바래길과 함께하는 이순신 리더십 팸투어`를 마무리했다. 사진은 남해바래길을 걷고 있는 관광객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지친 심신을 `명품 걷는 길` 남해바래길 걷기 여행으로 치유와 휴식하며 힐링한다.
 

군은 지난 15ㆍ16일과 20ㆍ21일 두 차례에 걸쳐 (사)한국여행작가협회 회원 40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던 `바래길과 함께하는 이순신 리더십 팸투어`를 마무리했다.
 

남해바래길(코리아둘레길)과 지역 문화자원인 이순신 순국공원을 연계해 진행한 이번 팸투어 행사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하는 숨겨진 여행지, 아웃도어, 자연경관 감상, 숙소 위주 휴양여행, 소규모ㆍ나홀로 여행, 캠핑과 차박(자동차에서 숙박), 드라이브스루 여행 등 비대면 여행이 인기를 끌면서 변화하는 여행 트렌드에 맞는 관광상품을 발굴하고 상품화하기 위해 개최됐다.
 

군은 코로나 청정지역으로 자연 친화적인 여행이 가능한 다양한 관광자원을 보유하고 있어 코로나 사태에도 불구하고 현재 많은 관광객들이 방문하고 있다.
 

특히 10개 코스(130㎞)에서 16개 코스(220㎞)로 노선을 확장하고 새로운 인프라를 구축해 명품 걷는 길로 조성하고 있는 바래길은 코로나로 지친 국민들의 심신에 힐링을 제공할 수 있는 최적의 관광자원이다.
 

팸투어에 참여한 여행작가들은 첫날 바래길 13코스 `이순신 호국길`을 걸으며 이순신 장군의 운구행렬이 지나간 역사의 숨결과 호국정신을 느끼고 충무공의 유비무환의 자세와 위기관리능력, 용기와 결단력을 배울 수 있었다.
 

이튿날 바래길 7코스 `화전별곡길`과 두모마을의 바다카약, 스포츠파크호텔의 루프탑 노을 전망대, 남해 토피아랜드 테마정원 등이 일정에 포함돼 남해군의 다양한 관광자원을 함께 느낄 수 있었다.
 

이번 여행에 참여한 작가협회 진우석 회장은 "그간 남해를 여러 번 왔었지만 걷기여행, 바다카약 등과 같이 언택트 액티비티로 만난 남해는 훨씬 더 아름다웠다. 특히 이순신 장군이 순국하신 관음포에서 직접 듣는 노량해전 해설은 아주 특별했다"며 "이번 팸투어를 통해 만난 남해의 아름다움을 널리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군은 최고의 걷기 여행길인 바래길을 보유하고 있다. 걷기여행은 치유와 휴식을 제공하고 관광 측면에서는 체류형 여행을 이끌 수 있는 좋은 사례"라며 "앞으로 지속적으로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한 남해 관광활성화 프로그램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박춘성 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김해가야테마파크
거창군
사천시설관리공단
김해 푸르지오 하이엔드
김해시청일자리
bnk경남은행
 기획·특집
 2019 경남사제 Song Song Festival
 경제·IT
 여론조사 샘플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웹하드   l   메일   l  
Copyright (c) 창원일보(주) All rights reserved. 경남 창원시 성산구 비음로 3-7 1층
대표전화 055-212-0001 Fax: 055-266-0002 E-mail: 2120001@changwonilbo.com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제/복사/배포를 금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